천문학

로그 행성의 개념은 언제 처음 이론화되었습니까?

로그 행성의 개념은 언제 처음 이론화되었습니까?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그래서 불량 행성에서의 생명체에 대한 Kurzgesagt 비디오를 본 후 나는 그 개념에 매료되었습니다. 나는 약간의 파기를했고 내가 찾을 수있는 개념에 대한 가장 초기의 참조는 Philip Wylie의 세계가 충돌할 때: 1933년에 쓰여진 SF 소설. 소설에서 Wylie는 씁니다.

그들이 알고 있었던 일종의 신체는 아마도 우주 전체에 걸쳐 수백만 명이 존재한다고 확신했지만, 그 일반적인 존재는 실제로 증명된 적이 없었습니다.

내가 생각해 낼 수 있는 최선은 르플레이스의 성운 형성 가설이 19세기에 더 널리 퍼진 이후에 사람들이 그냥 불량 행성이 존재할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입니다. 나는 확실히 Wylie의 소설 이전에 그들에 대해 쓰여진 어떤 것도 찾을 수 없습니다. 내가 찾을 수 있었던 '불량 행성'이라는 용어의 첫 번째 사용이 George R. R. Martin의 소설이라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빛의 죽음 그리고 그보다 앞선 언급은 개념을 설명하기 위해 몇 가지 다른 용어를 사용합니다.

tl;dr 로그 행성의 개념을 처음으로 이론화한 사람은 누구이며 언제 그렇게 했습니까?


나는 시간 불량 행성의 첫 번째 사용 또는 다른 무언가라고 불리는 그러한 행성의 첫 번째 사용을 모릅니다.

그러나 공상 과학 소설이 지나치면 불량 행성은 성간 공간의 벼룩만큼 두껍고 모두 지구의 태양계를 향하고 있습니다.

방랑자 (1965) Friz Leiber는 행성이 태양계에 진입하여 지구를 황폐화시키는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다섯 번째 행성 (1963) Fred Hoyle 경과 Geoffrey Hoyle는 우리 가까이에 지나가는 또 다른 별과 그 별의 행성 탐사를 포함합니다.

세계의 전투 (1961)은 "아웃사이더"라는 불량 행성이 지구를 향하여 우리 태양계에 진입하는 영화입니다.

1960년대로 돌아가서 나는 인간과 같은 거주자가 있는 행성이 태양계에 진입했다는 청소년 SF 소설을 읽었습니다. 제목이나 작가는 기억나지 않지만 지구가 우주여행을 하고 이상한 우주선이 보이는 미래입니다. 소년 주인공은 외계 행성 소년과 친구가된다. 나는 지구 우주선이 에너지 빔에 부딪혀 바늘 코가 들리고 우주선에서 백열 증기가 뿜어져 나오는 장면을 기억합니다. 나는 외계인들이 주황색 피부를 가진 인간처럼 보였다고 생각한다. 이 책은 윈스턴의 공상과학 소설이 될 수 있습니다. 신비한 행성, 1953, Kennith Wright(Lester Del Rey).

아홉 번째 행성의 비밀, 1959, Donald A. Wollheim에 의해, 플루토니아인들이 있고 그것들은 소용이 없다는 것이 발견되었습니다. 명왕성이 원래의 항성계에서 사라지고 우리 태양계에 감겨 있다는 것이 발견되었습니다.

신비한 행성, 1953, Kenneth Wright (Lester Del Ray), 새로운 행성 X 행성이 태양계에 진입하고 있으며 지구 우주선에 우주 해적의 신비한 공격이 있습니다. 이것은 Winston의 청소년 SF 소설이며 아마도 위에서 두 단락을 언급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세계가 충돌할 때 (1951)은 소설을 바탕으로 한 영화로 벨루스와 자이라라는 두 개의 불량 행성이 태양계에 진입하고 벨루스가 지구와 충돌하게 됩니다.

행성 X에서 온 남자 (1951) 스코틀랜드의 작은 마을에 낯선 땅이 있습니다. 분명히 그는 우리 태양계를 통과하는 불량 행성에서 왔습니다.

영화 연재물의 1장 "The Planet of Peril"에서 플래시 고든 (1936) 행성 몽고는 지구와 충돌 경로를 향하고 있습니다.

행성 몽고는 지구와 충돌 경로에 있습니다. Alexis Zarkov 박사는 Flash Gordon과 Dale Arden과 함께 로켓 우주선을 타고 Mongo로 향합니다. 그들은 행성이 데일을 탐내고 경기장에서 싸우도록 플래시를 보낸 잔인한 황제 밍이 다스리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밍의 딸 아우라 공주는 플래시의 목숨을 구하려고 한다.

https://en.wikipedia.org/wiki/Flash_Gordon_(일련)

내가 기억하는 바에 따르면 Ming은 자신이 Mongo의 코스를 제어한다고 말합니다. Ming이 지구를 파괴할 계획이라고 말하자 Dr. Zarkov는 지구를 파괴하는 이유와 정복하지 않는 이유를 묻고 Ming은 동의합니다. 그래서 아마도 Ming은 Mongo의 진로를 바꾸고 행성들은 충돌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만큼 플래시 고든 1934년부터 2003년까지 일요일에 연재된 연재만화와 플래시 고든 연재 만화는 1941-44년과 1951-1993년에 방영되었습니다.

연재 만화는 잘 생긴 폴로 선수이자 예일 대학 졸업생인 Flash Gordon과 그의 동료인 Dale Arden과 Hans Zarkov 박사의 모험을 따릅니다. 이야기는 행성 몽고와의 충돌로 위협받는 지구로 시작됩니다. 자르코프 박사는 재난을 막기 위해 우주로 날아갈 로켓선을 발명합니다. 반쯤 미친 그는 플래시와 데일을 납치하고 행성으로 여행을 떠난다. 행성에 착륙하고 충돌을 멈추고 몽고의 사악한 통치자인 무자비한 밍과 충돌한다.[1][3][9]

https://en.wikipedia.org/wiki/Flash_Gordon#Comic_strip_characters_and_story

세계가 충돌할 때 (1933) 필립 와일리(Philip Wylie)와 에드윈 발머(Edwin Balmer)의 소설로, 브론슨 알파와 브론슨 베타 행성이 태양계에 진입하고, 브론슨 알파가 지구와 충돌하는 과정을 담고 있습니다.

"침입자 완들"에서 놀라운 이야기 (1932, book version 1961), Ray Cummings의 작은 행성 Wandl은 우리 태양계를 침범하기 위해 다른 항성계에서 보내졌습니다.

Olaf Stapledon의 작품에서 불량 행성에 대해 언급한 댓글이 있습니다. 아마도 하나 이상이 최후의 남자와 최초의 남자 (1930).

"새로운 세계"에서 Argosy All-Story Weekly Ray Cummings의 (1928, book version 1964) 인간형 거주자가 있는 새로운 행성이 우리 태양계를 방황합니다. 제 기억이 맞다면 새로운 행성의 이름은 Xeneprene입니다.

H.G. Wells의 "The Star"(1864)에서 별은 태양과의 충돌 경로로 태양계에 진입하여 지구에 가까워지면 큰 피해를 입힙니다.

이 이야기는 필립 와일리와 에드윈 발머의 1933년 소설 When Worlds Collide(세계가 충돌할 때)와 같이 행성이나 별이 충돌하거나 거의 충돌하는 사건을 묘사하는 SF 하위 장르를 만든 것으로 종종 알려져 있습니다. 1951), Fritz Leiber의 The Wanderer(1965), Larry Niven과 Jerry Fournelle의 Lucifer's Hammer(1977).

그러나 그것은 1894년에 두 개의 이야기로 선행되었습니다: Camille Flammarion(Flammarion 카탈로그의 천문학자)과 Olga Romanoff의 Omega: The Last Days of the World 또는 George Griffith의 The Syren of the Skies. 1895년 Griffith는 Outlaws of the Air에서 혜성 재앙을 다시 사용했습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The_Star_(Wells_short_story)

나는 Flammarion과 Griffith 이야기에서 지구를 공격하는 혜성이 반드시 태양계 너머에서 온 것으로 묘사되지 않는다는 점에 주목합니다. 1890 년대에는 대부분의 혜성이 태양 주위를 도는 태양계 물체라는 사실을 깨달았을 것입니다.

나는 Edgar Allen Poe가 아마도 다른 천체와의 충돌로 인해 인간이 멸종하거나 지구가 파괴되었다는 일종의 이야기를 썼다고 믿습니다. 이것은 1839년 "Eiros와 Charmion의 대화"일 수 있으며, 두 명의 죽은 사람의 영혼이 과거에 혜성에 의한 지구 파괴에 대해 논의합니다. 혜성이 태양계 혜성인지 아니면 불량 혜성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그것들은 내가 기억하거나 파헤칠 수 있는 모든 예입니다.

실생활에서 성간 물체는 종종 태양계를 통과해야 하며, 대부분은 작은 소행성과 혜성이 항성계에서 방출됩니다. 이러한 천체에 대한 많은 후보가 제안되었으며 2017년 추가 태양 소행성 Oumuamua와 2019년 성간 혜성 21/Borisov의 두 가지 확인된 사례가 있습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Interstellar_object#Confirmed_objects


1998 년 David J. Stevenson은 성간 공간에서 표류하는 일부 행성 크기의 물체가 얼지 않는 두꺼운 대기를 유지할 수 있다는 이론을 세웠습니다. 그는 이러한 대기가 두꺼운 수소 함유 대기의 압력 유발 원적외선 복사 불투명도에 의해 보존될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누군가가 로그 행성의 존재를 이론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습니다.


구형 지구

구형 지구 또는 지구의 곡률 구로 지구 모양의 근사치를 나타냅니다. 이 개념에 대한 가장 초기의 문서화된 언급은 기원전 5세기경 그리스 철학자들의 저술에 나타납니다. [1] [2] 기원전 3세기에 헬레니즘 천문학은 지구의 대략적인 구형을 물리적 사실로 확립하고 지구의 둘레를 계산했습니다. 이 지식은 고대 후기와 중세 시대에 구세계 전역에서 점차적으로 채택되었습니다. [3] [4] [5] [6] 페르디난드 마젤란(Ferdinand Magellan)과 후안 세바스티안 엘카노(Juan Sebastián Elcano)의 일주 항해(1519-1522)에 의해 지구의 구형성에 대한 실제적인 증명이 이루어졌습니다. [7]

구형 지구의 개념은 평평한 지구에 대한 이전의 믿음을 대체했습니다. 초기 메소포타미아 신화에서 세계는 반구형 하늘 돔이 위에 있는 바다에 떠 있는 평평한 원반으로 묘사되었으며 [8] 이것이 초기 세계의 전제를 형성합니다. Miletus의 Anaximander와 Hecataeus와 같은 지도. 지구의 모양에 대한 다른 추측으로는 아베스타와 고대 페르시아 기록에서 언급 된 7 층 지구라트 또는 우주 산이 있습니다 (7 개 기후 참조).

지구의 모습이 더 정확하게 타원체로 기술된다는 깨달음은 17세기에 아이작 뉴턴(Isaac Newton)이 설명했듯이 프린키피아. 19세기 초에 지구 타원체의 평평함은 1/300 정도인 것으로 결정되었습니다(Delambre, Everest). 1960년대 이후 미국 DoD World Geodetic System에 의해 결정된 현대 값은 1/298.25에 가깝습니다. [9]


내용

기원전 3000 ~ 1000 년 사이에 오스트로 네시아 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동남아시아의 섬에 퍼져 있습니다. 대부분의 경우 대만에서 시작하여 [2] 원주민이 약 8000 년 전에 남 중국 본토에서 이전에 도착한 것으로 여겨지는 부족으로 가장자리로 퍼졌습니다. 서부 미크로네시아에서 필리핀과 인도네시아를 거쳐 멜라네시아로. 고고학적 기록에는 이 확장의 잘 정의된 흔적이 있어, 어느 정도 확실하게 따라가고 날짜를 지정할 수 있습니다. 기원전 2 천년 중반, 멜라네시아 북서부의 비스마르크 군도에 독특한 문화가 갑자기 나타났습니다.이 섬들은 뉴 브리튼에서 해군성 섬까지 커다란 아치를 이루고 있습니다.

라피타(Lapita)라고 알려진 이 문화는 멜라네시아 고고학 기록에서 두드러지며 해안을 따라 해변 테라스에 있는 대규모 영구 마을이 있습니다. Lapita 문화의 특히 특징은 다양한 모양의 많은 그릇을 포함하여 도자기를 만드는 것입니다. 일부는 점토에 눌린 미세한 패턴과 모티프가 특징입니다. 기원전 1300 년에서 900 년 사이에 Lapita 문화는 Bismarck Archipelago에서 동쪽으로 6000km 더 퍼져 통가와 사모아까지 도달했습니다. [5] 라피타 도기는 서부 폴리네시아에 도입된 후 사모아, 통가, 피지 등의 지역에서 수년간 존속했으나 점토 부족으로 폴리네시아 대부분 지역에서 결국 쇠퇴하였다. [6] 도자기 생산이 서부 폴리네시아를 넘어 이동하지는 않았지만 일부 도자기 재료는 중앙 폴리네시아의 고고학적 발굴을 통해 회수되었지만 무역에 기인한 것으로 여겨집니다. [7]

동부 및 중부 폴리네시아 내에서 특정 섬 그룹의 발견 및 정착에 대한 구체적인 연대기는 고고학자들 사이에서 열띤 논쟁거리가 되지만 일반적으로 인정되는 연대기에 따르면 쿡 제도의 초기 정착은 서기 1000년 이전입니다. [8] 이 시점부터 항해는 동부 폴리네시아(소사이어티 제도 및 마르키즈 제도 포함)가 먼저 정착하고 하와이, 이스터 섬, 뉴질랜드와 같은 더 먼 지역이 나중에 정착하면서 사방으로 분기되었습니다. [9] 정착 패턴은 사모아 북쪽에서 투발루 환초까지 확장되었으며 투발루는 멜라네시아와 미크로네시아에 폴리네시아 아웃라이어 커뮤니티를 설립하는 디딤돌이 되었습니다. [10] [11] [12]

고고학 기록은 폴리네시아 사회의시기와 지리적 기원을 포함하여 지역 최초의 사람들의 구전 역사를 뒷받침합니다. [13] [14]

폴리네시아 인들은 아우 트리거 카누 또는 이중 선체 카누를 사용하여 광대 한 폴리네시아 삼각 지대 내의 거의 모든 섬을 만났습니다. 이중 선체 카누는 길이가 같고 나란히 채찍질 된 두 개의 큰 선체였습니다. 평행을 이룬 카누 사이의 공간은 긴 항해를 시작할 때 음식, 사냥 재료, 그물을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이었습니다. [15] 폴리네시아인들은 별, 해류 및 바람 패턴과 같은 자연 항법 보조 장치를 사용했습니다. [16]

태평양에서 항해를 가르치기 위한 전통적인 장치 중 하나는 섬과 주변 조건을 공간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Marshall Islands에서 육지에서 사용되는 일종의 막대 차트입니다. 이것들은 기내에 반입되지 않았으며 별, 섬 및 항로의 속성을 기억하기 위해 노래와 이야기와 같은 비물리적 장치를 사용했던 폴리네시아인[17]에 의해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 인용 필요 ]

탐색은 지속적인 관찰과 암기에 크게 의존합니다. 항해자는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알기 위해 항해한 곳을 기억해야 합니다. 해가 뜨고 질 때 정확한 지점을 따를 수 있기 때문에 항해사에게 태양은 주요 안내자였습니다. 해가 지면 그들은 별의 떠오르는 지점과 지는 지점을 사용할 것입니다. 흐린 밤이나 낮에 별이 없을 때 항해자는 바람과 팽창을 안내자로 삼았습니다. 항해사는 지속적인 관찰을 통해 카누의 속도, 방향, 밤낮의 변화를 감지할 수 있었습니다. 따라서 폴리네시아 항해사는 별의 사용, 해류 및 파도 패턴의 움직임, 섬과 환초로 인한 공기 및 바다 간섭 패턴, 새의 비행, 바람 및 날씨를 포함한 광범위한 기술을 사용했습니다. [19]

조류 관찰

흰 제비 갈매기와 노디 제비 갈매기와 같은 특정 바닷새는 아침에 바다로 날아가 물고기를 사냥 한 다음 밤에 육지로 돌아옵니다. 육지를 찾는 네비게이터는 특히 큰 무리의 새에 의존하고 둥지를 트는 계절의 변화를 염두에 두고 아침에는 새의 길을 건너 밤에는 새와 함께 항해합니다. [20]

Harold Gatty는 폴리네시아의 장거리 항해가 조류 이동의 계절적 경로를 따랐다고 제안했습니다. "The Raft Book", [21] 제2차 세계 대전 중 미군을 위해 쓴 생존 가이드에서 Gatty는 난파된 선원이나 비행사가 육지를 찾기 위한 다양한 폴리네시아 항해 기술을 설명했습니다. 그들의 구전 전통에는 새의 비행에 대한 언급이 있으며 일부는 [ WHO? ] 해안에는 서태평양 이동경로를 따라 먼 섬을 가리키는 거리 표시가 있었다고 합니다. 타히티, 투아모투스 또는 쿡 제도에서 뉴질랜드로의 항해는 긴꼬리뻐꾸기(Eudynamys 타이텐시스) 타히티에서 하와이로 가는 항해가 태평양 황금물떼새의 행로와 일치하는 것처럼(플루비알리스 풀바) 및 강모 허벅지 마도요(누메니우스 타히티엔시스).

또한 폴리네시아 사람들은 많은 항해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해안을 볼 수있는 새를 키웠다 고 믿어집니다. 한 가지 이론은 항해자들이 호위함을 탔다는 것입니다(Fregata) 그들과 함께. 이 새의 깃털은 물에 닿으면 흠뻑 젖어 무용지물이 되기 때문에 항해자들은 육지에 가깝다고 생각하면 깃털을 풀어주고 카누로 돌아오지 않으면 따라가곤 했습니다. [19]

별에 의한 항해

별의 위치는 폴리네시아 항해를 안내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별은 행성과 달리 연중 고정된 천구 위치를 유지하며 계절에 따라 떠오르는 시간만 바뀝니다. 각 별은 특정한 편각을 가지고 있으며 상승하거나 멈출 때 항법 방향을 제공 할 수 있습니다. 폴리네시아 항해자들은 수평선 근처의 별을 기준으로 방향을 설정하고 첫 번째 별이 너무 높이 뜨면 새로운 방향으로 전환했습니다. 각 경로에 대해 특정 순서의 별이 기억됩니다. 폴리네시아 인들은 또한 그들의 위도를 결정하기 위해 항성의 고도를 측정했습니다. 특정 섬의 위도도 알고 있었고 "위도 아래로 항해"하는 기술을 사용했습니다.

일부 별 나침반 시스템은 베어링이 알려진 최대 150개의 별을 지정하지만 대부분의 시스템에는 수십 개만 있습니다(오른쪽 그림). [23] [24] 항성 나침반의 개발이 연구되어 [25] 고대 펠로루스(pelorus) 악기에서 개발된 것으로 가정되었습니다. [19]

적도 부근의 항법사의 경우, 천구 전체가 노출된다는 점을 감안할 때 천체 항법이 단순화됩니다. 천정(머리 위)을 통과하는 별은 적도 좌표계의 기초인 천구의 적도를 따라 움직입니다.

스웰 편집

폴리네시아인들은 또한 항해를 위해 파도와 팽창을 사용했습니다. 태평양의 많은 거주 가능 지역은 수백 킬로미터 길이의 사슬로 묶인 섬(또는 환초) 그룹입니다. 섬 사슬은 파도와 해류에 예측 가능한 영향을 미칩니다. 여러 섬에 살았던 항해사들은 다양한 섬이 부풀어 오른 모양, 방향 및 움직임에 미치는 영향을 배우고 그에 따라 경로를 수정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익숙하지 않은 일련의 섬 근처에 도착했을 때조차도 집과 유사한 징후를 감지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들이 목적지 섬에 상당히 가까이 도착하면 육지에 사는 새, 특정 구름 형성, 구름 밑면에 형성된 얕은 물의 반사를 관찰하여 그 위치를 정확히 찾아낼 수 있었을 것입니다. 폴리네시아 항해사들은 섬 사이의 항해 시간을 "카누 시대"로 측정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19]

바람에서 바다로 전달된 에너지는 바람 파도를 생성합니다. 에너지가 소스 영역에서 멀어질 때 생성되는 파동(예: 잔물결)을 팽창이라고 합니다. 발원지에서 바람이 강하면 팽창이 더 커집니다. 바람이 오래 불수록 부풀어 오름이 더 오래 지속됩니다. 바다의 파도는 며칠 동안 일정하게 유지될 수 있기 때문에 항해사는 항성 나침반의 한 집(또는 지점)에서 같은 이름의 반대 집까지 직선으로 카누를 운반하는 데 의존했습니다. 항해사들은 이 때문에 항상 별을 볼 수 없었고, 그들은 바다의 팽창에 의존했습니다. 팽창 패턴은 국지적인 바람에 의해 결정되는 파도보다 훨씬 더 안정적인 탐색 방법입니다. 팽창은 직선 방향으로 이동하므로 항해자가 카누가 올바른 방향으로 향하고 있는지 여부를 쉽게 결정할 수 있습니다. [26]

태평양 탐험의 첫 번째 항해에서 제임스 쿡 선장은 폴리네시아 항해사 투파이아(Tupaia)의 도움을 받아 고향 라(Ra) 섬에서 반경 3,200km(2,000마일)(북쪽과 서쪽) 내에 있는 섬들의 지도를 그렸습니다. '아이테아. 투파이아는 130개의 섬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있었고 그의 지도에 74개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투파이아는 짧은 항해로 라이아테아에서 13개의 섬으로 항해했다. 그는 할아버지 시절부터 라이아 테인의 항해 범위가 폴리네시아 동부의 섬으로 줄어들었기 때문에 서부 폴리네시아를 방문하지 않았습니다. 그의 할아버지와 아버지는 서부 폴리네시아의 주요 섬 위치에 대한 지식과 피지, 사모아 및 통가로 항해하는 데 필요한 항해 정보에 대한 지식을 투파이아에 전달했습니다. [28] 투파이아는 쿡이 투파이아의 해도를 무시하고 항해사로서의 자신의 기술을 얕잡아 본 배의 박물학자인 Joseph Banks에 의해 고용되었습니다. [29]

아남극과 남극

폴리네시아 팽창의 최남단 범위에 대한 학문적 논쟁이 있습니다.

폴리네시아의 고유한 외부에 있는 뉴질랜드 남쪽의 남극 대륙 일부 섬을 폴리네시아인이 방문했다는 물질적 증거가 있습니다. 13세기로 거슬러 올라가는 폴리네시아인 정착지의 유적이 오클랜드 제도의 엔더비 섬에서 발견되었습니다. [30] [31] [32] [33] 안티포데스 제도(Antipodes Islands)에 묻힌 초기 폴리네시아 도기 조각에 대한 설명은 [34] 근거가 없으며, 보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뉴질랜드 테파파 통가레와 박물관(Museum of New Zealand Te Papa Tongarewa)은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박물관은 소장품에서 그러한 파편을 찾을 수 없었으며 박물관 소장품 문서의 원래 참조는 폴리네시아 영향에 대한 언급이 없음을 나타냅니다." [35]

구전 역사는 650년경 Ui-te-Rangiora가 Waka Tīwai의 함대를 남쪽으로 이끌고 그들이 도달할 때까지 "단단한 바다에서 바위와 같은 구조물이 솟아오른 혹독한 추위의 장소". [36] 간단한 설명은 로스 빙붕 또는 남극 본토와 일치할 수 있지만 [37] 남극해에서 발견되는 해빙으로 둘러싸인 빙산에 대한 설명일 수 있습니다. [38] [39] 이 기록에는 눈도 묘사되어 있다.

아메리카 대륙과의 콜럼버스 이전 접촉 편집

20세기 중반에 Thor Heyerdahl은 폴리네시아인이 발사 로그 보트를 타고 남아메리카에서 이주했다고 주장하면서 폴리네시아 기원에 대한 새로운 이론(일반적인 수용을 얻지 못한 이론)을 제안했습니다. [40] [41]

쿡 제도에 아메리카가 원산지인 고구마(고구마라고 함)의 존재 쿠마라 1000년에 방사성탄소 연대를 측정한 마오리)는 아메리카 원주민이 오세아니아로 여행했을 수 있다는 증거로 인용되었습니다. 현재의 생각은 고구마가 서기 700년경 폴리네시아 중부로 옮겨져 그곳에서 폴리네시아 전역으로 퍼졌으며 아마도 남미를 여행한 폴리네시아인에 의해 전파되었을 것입니다. [42] 또 다른 설명은 생물학적 분산 식물 및/또는 씨앗이 사람의 접촉 없이 태평양을 가로질러 떠다닐 수 있다고 가정합니다. [43]

2007년에 발표된 연구 국립과학원 회보 아라우코 반도 근처 칠레 엘 아레날에서 닭 뼈를 조사했다. 결과는 오세아니아와 아메리카의 접촉을 시사했습니다. 닭의 길들임은 남아시아에서 시작되었지만 아라우카나 칠레 품종은 1500년경 스페인인에 의해 아메리카 대륙에 소개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칠레에서 발견된 뼈는 스페인 사람이 문서에 도착하기 전인 1304년에서 1424년 사이로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이 이루어졌습니다. 채취한 DNA 염기서열은 칠레에서 8000km 이상 떨어진 아메리칸 사모아와 통가에서 같은 시기에 살았던 닭의 염기서열과 정확히 일치했다. 유전자 염기서열은 하와이와 폴리네시아에서 가장 가까운 섬인 이스터 섬에서 발견된 것과 유사하며 불과 4000km 떨어져 있습니다. 서열은 유럽 닭의 어떤 품종과도 일치하지 않았습니다. [44] [45] [46] 이 초기 보고서는 폴리네시아인 콜럼버스 이전의 기원을 제안했지만 동일한 표본을 조사한 이후 보고서는 다음과 같이 결론지었습니다.

출판된 것으로 보이는 콜럼버스 이전의 칠레 표본과 유럽 이전의 폴리네시아 표본 6개도 동일한 유럽/인도 아대륙/동남 아시아 시퀀스와 함께 클러스터링되어 폴리네시아가 남미로 닭을 도입한 것을 뒷받침하지 않습니다. 대조적으로,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의 드문 haplogroup과 함께 이스터 섬에 있는 두 개의 고고학적 유적지에서 나온 염기서열은 초기 폴리네시아 분산의 유전적 특징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칠레 고고학 표본에 대한 잠재적 해양 탄소 기여도에 대한 모델링은 콜럼버스 이전의 닭에 대한 주장에 대한 추가 의심을 불러일으키며, 확실한 증거는 칠레와 폴리네시아 내 고고학 발굴에서 고대 DNA 서열과 방사성 탄소 및 안정 동위원소 데이터에 대한 추가 분석이 필요합니다. [47]

그러나 이후 연구에서 원저자들은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 포괄적인 접근 방식은 현대 닭 DNA 염기서열의 조사가 칠레 초기 닭의 기원에 대한 우리의 이해에 기여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고고학적, 역사적 증거와 분리되어 출처가 불충분하고 문서화된 현대 닭 개체수를 기반으로 한 해석은 정밀한 조사를 견디지 ​​못합니다. 대신, 이 확장된 설명은 El Arenal 유적의 콜럼버스 이전 시대를 확인하고 남미에서 출현한 것이 선사시대 아메리카 대륙과 폴리네시아인의 접촉 때문일 가능성이 가장 높다는 우리의 원래 가설을 뒷받침합니다. [48]

1980년대 후반부터 멕시코와 남미에서 발견된 인간 유해의 날짜와 해부학적 특징은 일부 고고학자들을 이끌었습니다. WHO? ] 이 이론에 따르면 빙하기 이주보다 수천 년 전에 태평양을 건너온 사람들이 그 지역에 처음 거주했다고 제안한다면, 이들은 시베리아 이민자들에 의해 제거되거나 흡수되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먼 오세아니아(즉, 솔로몬 제도의 동쪽으로 태평양)로의 인간 이주와 정착에 대한 현재의 고고학적 증거는 약 3,500BP[49] 아메리카 대륙과의 태평양 횡단 접촉이 그 시기와 일치하거나 그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최소 11,500BP의 베링기아 이주 연대를 계산하는 것은 연안 경로를 따라 이동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매우 문제가 많습니다.

2005년에 언어학자이자 고고학자는 폴리네시아인과 남부 캘리포니아의 Chumash 및 Gabrielino 사이에 500~700년 사이의 접촉을 제안했습니다. 설명 필요 ] [50] 그들의 주요 증거는 폴리네시아 섬 전체에서 사용되는 고급 수 놓은 판자 카누 디자인으로 구성되었지만 북미에서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또한 "바느질 판자 카누"에 대한 Chumash 단어, 토몰로, 에서 파생되었을 수 있습니다. 쿠뮬라아우, "유용한 나무"를 의미하는 하와이 단어.

2008년 필리핀에서 시작된 원정대는 오클랜드 박물관에서 발견된 폴리네시아 뗏목을 기반으로 느슨하게 느슨하게 2개의 Wharram이 설계한 쌍동선을 항해했습니다. 이 보트는 경험이 풍부한 보트 제작자가 Wharram 설계에 필리핀에서 제작했으며 합판 프레임 위에 에폭시 수지 접착제를 사용하여 현대적인 스트립 판자를 사용했습니다. 쌍동선에는 현대식 Dacron 돛, Terylene 스테이 및 현대식 롤러 블록이 있는 시트가 있습니다. Wharram은 폴리네시아 항법을 사용하여 북부 뉴기니 해안을 따라 항해한 다음 현대 해도가 있는 섬으로 150마일을 항해하여 Lapita Pacific 이동 경로를 따라 현대 쌍동선을 항해하는 것이 가능함을 증명했다고 말했습니다. [51] 다른 많은 현대 폴리네시아 "복제" 항해와 달리 Wharram 쌍동선은 현대식 GPS 항법 시스템이 장착된 현대 선박에 의해 견인되거나 호위되지 않았으며 모터도 장착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다음과 같은 단어를 포함하여 분명히 유사한 문화적 특성 때문에 칠레 중남부에서 히스패닉 이전 마푸체 문화와 폴리네시아인의 접촉이 제안되었습니다. 따오기 (돌 도끼 및 adzes), 마오리족과 유사한 핸드 클럽 와하이카, Chiloe 섬에서 사용되는 수 놓은 판자 카누, 쿠란토 흙 오븐 (폴리네시아 umu) 칠레 남부에서 흔히 볼 수있는 돌담 울타리, 하키와 같은 게임 및 기타 잠재적 유사점과 같은 낚시 기술. 일부 강한 편서풍과 엘니뇨 바람은 폴리네시아 중부에서 Concepción과 Chiloe 사이의 Mapuche 지역으로 직접 분다. Roaring Forties를 타고 뉴질랜드에서 직접 연결이 가능합니다. 1834년, 태즈메이니아에서 탈출한 일부 사람들이 43일 간의 항해 끝에 칠로에 섬에 도착했습니다. [52] [53]

하와이 제도로 항해한 최초의 정착민들은 일찍이 기원 400년에 도착했으며 마르키즈 제도에서 온 폴리네시아인들이었다고 합니다. 제임스 쿡 선장은 1778년에 카우아이 섬에 도착한 최초의 유럽인이었습니다. 그는 1년 후에 돌아왔고 케알라케쿠아 만에서 원주민과의 언쟁으로 사망했습니다. 1973년 Ben Finney는 폴리네시아인들이 섬을 발견한 방법에 대한 논쟁적인 질문을 테스트하기 위해 폴리네시아 항해 협회를 설립했습니다. 팀은 엄격하게 전통적인 항해 기술을 사용하여 바다를 항해 할 수있는 고대 하와이 이중 선체 카누를 복제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54] 1980년 나이노아 톰슨(Nainoa Thompson)이라는 하와이 사람이 장비를 사용하지 않는 새로운 방법("현대 하와이 길 찾기 시스템"이라고 함)을 발명하여 하와이에서 타히티까지 왕복하는 항해를 완료할 수 있었습니다. 1987년, 마오리인 마타히 화카타카(그렉 브라이트웰)와 그의 멘토 프랜시스 코완은 악기 없이 타히티에서 뉴질랜드로 항해했습니다. [ 인용 필요 ]

뉴질랜드에서 선두적인 마오리 항해사이자 선박 건조업자는 Hector Busby로, 1985 년 Nainoa Thompson과 Hokulea의 항해에 영향을 받았습니다. [55]

2010년에 아웃리거 세일링 카누인 O Tahiti Nui Freedom은 123일 만에 쿡스, 통가, 피지, 바누아투, 솔로몬스, PNG, 팔라우를 거쳐 타히티에서 중국으로 이주한 경로를 추적했습니다. [56]

전통적인 폴리네시아 항해 방법에 대한 지식은 유럽인과의 접촉 및 식민지화 이후 널리 사라졌습니다. 이것은 태평양의 고립되고 흩어져 있는 지역에 폴리네시아인이 존재하는 이유에 대한 논쟁을 불러일으켰습니다. 탐험가인 Andrew Sharp에 따르면, Charles de Brosses의 대규모 태평양 섬 주민들에 대한 설명을 이미 잘 알고 있는 탐험가인 Andrew Sharp에 따르면, 폭풍우에 휩쓸려 어디로 갔는지 수백 마일 떨어진 곳에 도착한 태평양 섬 주민들은 자신의 항해 중 하나는 강풍에 바다에서 길을 잃고 1000마일 떨어진 Atiu 섬으로 날아간 버림받은 타히티인 그룹입니다. 쿡은 이 사건이 "지구의 외딴 부분, 특히 남해에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는지에 대해 추측하는 수천 명의 추측보다 더 잘 설명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썼다. [57]

19 세기 말부터 20 세기 초까지 폴리네시아 항법에 대한보다 관대 한 견해가 선호되어 그들의 항해, 카누 및 항해 전문 지식에 대한 훨씬 낭만적 인 견해를 만들었습니다. Abraham Fornander와 Percy Smith와 같은 19세기 후반과 20세기 초반의 작가들은 영웅적인 폴리네시아인들이 대규모 연합 함대를 타고 아시아에서 오늘날의 폴리네시아로 이주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41]

또 다른 견해는 "영웅적 비전" 가설에 도전한 앤드류 샤프(Andrew Sharp)가 대신 주장하면서 폴리네시아의 해양 전문 지식이 탐사 분야에서 심각하게 제한되었으며 결과적으로 폴리네시아의 정착은 운이, 무작위로 이루어진 결과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직화된 식민 항해라기보다는 섬 관찰, 표류. 그 후, 구전 지식은 알려진 위치 사이를 여행하는 데 궁극적인 숙달을 허용했습니다. [58] 샤프의 재평가는 엄청난 논란을 불러일으켰고 낭만적인 견해와 회의적인 견해 사이에 교착 상태를 초래했다. [41]

1960년대 중후반에는 새로운 실습 접근 방식이 필요했습니다. 인류학자 David Lewis는 계기 없이 항성 항법을 사용하여 타히티에서 뉴질랜드로 쌍동선을 타고 항해했습니다. [59] 인류학자이자 역사가인 Ben Finney가 지은 날레히아, 하와이 더블 카누의 40피트(12m) 복제품. Finney는 하와이 해역에서 일련의 항해 및 노 젓는 실험에서 카누를 테스트했습니다. 동시에 미크로네시아의 캐롤라인 제도에 대한 민족지학적 연구를 통해 전통적인 항성 항해 방법이 여전히 그곳에서 일상적으로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프로아 카누의 제작 및 테스트() inspired by traditional designs, the harnessing of knowledge from skilled Micronesians, as well as voyages using stellar navigation, allowed practical conclusions about the seaworthiness and handling capabilities of traditional Polynesian canoes and allowed a better understanding of the navigational methods that were likely to have been used by the Polynesians and of how they, as people, were adapted to seafaring. [60] Recent re-creations of Polynesian voyaging have used methods based largely on Micronesian methods and the teachings of a Micronesian navigator, Mau Piailug. [61]

In accordance with Polynesian oral tradition, the geography of Polynesian navigation pathways is said to resemble the geometric qualities of an octopus with head centred on Ra'iātea (French Polynesia) and tentacles spread out across the Pacific. [62] In oral tradition the octopus is known by various names such as Taumata-Fe'e-Fa'atupu-Hau (Grand Octopus of Prosperity), Tumu-Ra'i-Fenua (Beginning-of-Heaven-and-Earth) and Te Wheke-a-Muturangi (The Octopus of Muturangi).


/ The most mysterious worlds of every galaxy /

T he most known planets to us orbit a star and these planets, including herealso Earth, benefit from the star’s warmth and light and it is the light emitted from these stars which makes it possible for us to see them. But there are also invisible planets, hidden from our gaze, which float, abandoned, through the cosmos forever. These dark, lonely worlds have no star to orbit, no light in which to bask, no warmth to be radiated by. They are the rogue, interstellar, nomad planets, objects that does not orbit a star directly. Such objects have been ejected from the planetary system in which they formed or have never been gravitationally bound to any star or brown dwarf. Our Milky Way alone may probably have billions to trillions of rogue planets.

The researchers estimated from their observations that there are nearly two Jupiter-mass rogue planets for every star in the Milky Way. One study even suggested a much larger number, up to 100,000 times more rogue planets than stars in the Milky Way, though this study encompassed hypothetical objects much smaller than Jupiter.

Interstellar planets generate little heat and are not heated by a star, however, in 1998, David J. Stevenson theorized that some planet-sized objects adrift in interstellar space might sustain a thick atmosphere that would not freeze out. He proposed that these atmospheres would be preserved by the pressure-induced far-infrared radiation opacity of a thick hydrogen-containing atmosphere and during planetary-system formation, several small protoplanetary bodies may be ejected from the system. Such an ejected body would receive less of the stellar-generated ultraviolet light that can strip away the lighter elements of its atmosphere. Even an Earth-sized body would have enough gravity to prevent the escape of the hydrogen and helium in its atmosphere.

In an Earth-sized object that has a kilobar atmospheric pressure of hydrogen and a convective gas, the geothermal energy from residual core radioisotope decay could maintain a surface temperature above the melting point of water, allowing liquid-water oceans to exist. These planets are likely to remain geologically active for long periods. If they have geodynamo-created protective magnetospheres and sea floor volcanism, hydrothermal vents could provide energy for life.

These bodies would be difficult to detect because of their weak thermal microwave radiation emissions, although reflected solar radiation and far-infrared thermal emissions may be detectable from an object that is less than 1000 astronomical units from Earth. Around five percent of Earth-sized ejected planets with Moon-sized natural satellites would retain their satellites after ejection.

Large numbers of rogue planets criss-crossing our galaxy raise intriguing questions:

• Could life have formed and survived, or settled on such worlds?

• Perhaps technologically advanced civilisations could overcome the inconveniences of eternal darkness and an ice age with no comparison in Earth’s long and varied history?

• Maybe they harnessed nuclear power or became entirely non-biological?

• That may sound like science fiction, but what are the chances of Earth running into such a planet by chance?

This is not inconceivable.

Only in the last couple of years, rogue asteroids such as Oumuamua and rogue comets such as Borisov whizzed through our solar system. It is unlikely a rogue planet would pass by us that close up. But it’s not beyond the realms of probability. Earth has so far escaped banishment from the Sun. But one day, in about 4 bilion years, Earth too could go rogue. Because as the Sun ages, swells up and blows half of itself into space, Earth will either be swallowed by it, or be forced away. But it is unlikely to escape its gravitational attraction altogether.

So, as the dead Sun is degraded to a smouldering white dwarf, the Earth will face a similar fate to those other dark, cold worlds.

Not entirely alone, but far away from the once warm and bright orbit of its star.

SIMP J01365663+0933473

Rogue planets or brown dwarfs (which this might be) aren’t exactly rare, cosmologically speaking, but they tend to be very difficult to see. And yet, the way we found this particular planet/brown dwarf suggests we might locate other similar stellar objects through an application of the same technique. This one is either a brown dwarf or a planet — initially, it was thought to be a brown dwarf, but later mass estimates suggest it’s 12.7x the mass of Jupiter, which puts it right on the cusp of the planet/brown dwarf distinction. Brown dwarfs are typically thought to begin at 13 Jupiter masses (MJ), which is why SIMP J01 (etc) was originally thought to be a brown dwarf. In fact, it’s not clear this is a settled issue — some of the write-ups on this story explicitly refer to SIMP J01365663+0933473 as a brown dwarf, while others call it an enormous planet, scorching surface temperatures of about 825 degrees Celsius. The National Radio Astronomy Observatory site refers to a discovery late last year that suggests the planet is only 200 million years old and is too young to be a star.

This object is right at the boundary between a planet and a brown dwarf, or ‘failed star’, and is giving us some surprises that can potentially help us understand magnetic processes on both stars and planets,” The Sun quoted Melodie Kao, the lead author of the study at Arizona State University, as saying.

First, it’s relatively close, at just 20 light years away. It possesses an enormous magnetic field some 200x stronger than Jupiter’s. It has 12.7x Jupiter’s mass, but it wouldn’t actually be much larger than Jupiter itself. Brown dwarfs, even those vastly more dense than Jupiter (60-90MJ), aren’t actually all that much larger than our fifth planet, and brown dwarf sizes only appear to vary by 10-15 percent. This object, for example, is just 1.22x the diameter of Jupiter, despite its mass. Astronomers at the National Science Foundation’s Karl G. Jansky Very Large Array used the radio telescope to detect the rogue planet, making this the first time we’ve identified a planetary-mass object using radio astronomy.

The planet 니비루, the 12th planet in the writings of Zecharia Sitchin, based on his extra-terrestrial interpretation of Sumerian mythology, could be considered a rogue planet, since it supposedly possesses a highly elliptical, 3657-year orbit. However there is no scientific evidence for such a planet.


[edit]Interstellar planets in popular culture

In the novel When Worlds Collide (1933, serialisation began 1932) by Edwin Balmer and Phillip Wylie, Earth is first devastated, and then destroyed, by “Bronson Alpha”, a gas-giant-sized rogue planet, orbited by “Bronson Beta”, an Earth-sized satellite. Fortunately, advance warning enables several groups of survivors to escape to Bronson Beta, whose orbit maps onto that of the destroyed Earth, and is torn away from its former primary by the gravitational impact of the Bronson Alpha/Earth collision. A cinematic version of the book was produced in a 1951 film of the same name.

In the 1951 film, When Worlds Collide, a cinematic incarnation of the 1933 book of the same name, Bronson Alpha was reimagined as a dwarf star and renamed “Bellus”, while Bronson Beta was designated “Zyra.” [12]

The short story A Pail of Air by Fritz Leiber, which first appeared in the December 1951 issue of Galaxy Magazine and aired on the radio drama X Minus One in March 1956, is narrated by a boy living on Earth after it has been torn from the Sun’s gravity and captured by a passing “dark star”. Although Earth now orbits this “dark star” (which might be a black hole or cool brown dwarf), it shares many characteristics with an interstellar planet.

In the 1959 novel Wolfbane by Frederik Pohl and C. M. Kornbluth (originally serialised in Galaxy in 1957) a rogue planet, populated by strange machines known as Pyramids, steals the Earth from the Solar system, taking it off into interstellar space.

In the March 1963 issue of Adventure Comics, Edmond Hamilton introduces the character Night Girl, whose home world Kathoon has no sun.

In The Wanderer (Fritz Leiber novel), Earth encounters two ambulatory rogue planets. One, The Wanderer, is inhabited by nonconformist felinoid aliens, while The Stranger is a ‘police world’ that is pursuing the renegade felinoids. There are gravitational and tidal upheavals and the Moon is destroyed.

In the 1966 novel The Witches of Karres by James H. Schmitz, expanded from a 1949 novelette, the rogue planet Karres can be moved through space by means of witchcraft.

In the 1966 Doctor Who story The Tenth Planet, Mondas, home of the Cybermen, is said be Earth’s twin which was knocked out of Solar orbit during prehistoric times, returning in 1986. In Revenge of the Cybermen, the Cybermen waged war on the inhabitants of a rogue planetoid, the remnants of the destroyed planet Voga. 그만큼 스타트렉: 오리지널 시리즈 episode “The Squire of Gothos” is set on a rogue planet, uninhabitable except for a small patch maintained by a superhuman being.

The first known use of “rogue planet” as term for such detached worlds occurred in Poul Anderson‘s 1969 Polesotechnic League novel Satan’s World.

In the British science-fiction television series, Space: 1999, the Earth’s Moon is knocked out of orbit by an explosion at its nuclear waste dump. The Moon then becomes a wandering planet.

The rogue planet of Worlorn is the scene of action in George R. R. Martin’s novel Dying of the Light.

In the Warhammer 40,000 universe, the Temple of the Culexus Assassins of the Officio Assassinorum is located deep under the surface of a ‘dead’ rogue planet.

In the Red Dwarf books, the Earth becomes a rogue planet when it is torn from its orbit by exploding sewage.

The homeworld of the Founders in 스타트렉: 딥 스페이스 나인 is a rogue planet in a nebula it has climatic conditions capable of supporting humanoid life.

From the 2nd season of Mainframe Entertainment‘s War Planets cartoon onward, the titular planets were forced to become rogue planets in order to escape being consumed by the Beast Planet, which they achieved with colossal “World Engine” propulsion systems created by a lost civilization..

The planet Zonama Sekot in the Star Wars fictional universe was first introduced in the novel Rogue Planet and later expanded on in the New Jedi Order series. The planet, which is in fact a sentient life form itself, is home to life unlike any other in the galaxy, including organic spaceships.

Rogue planets feature in two of American science fiction author Jack McDevitt‘s novels Deepsix (2001) and Seeker (2005).

In the 스타트렉: 엔터프라이즈 episode “Rogue Planet“, Enterprise happens upon a rogue planet with an Earth-like atmosphere. The planet was heated by volcanic vents that sent heat into the atmosphere, thus sustaining the ecology of the planet.

In the novel Sunstorm, by Arthur C. Clarke and Stephen Baxter, the eponymous sunstorm is caused by the impact into the Sun of a gas giant diverted from Altair roughly two thousand years before. As it passed through the Solar System, it was visible as the Star of Bethlehem.

In the film Melancholia by Lars von Trier, the fictional rogue planet Melancholia is an important part of the storyline.


[edit]Proplyds of planetars

Recently, it has been discovered that some extrasolar planets such as the planemo 2M1207b, orbiting the brown dwarf 2M1207, have debris discs. If some large interstellar objects are considered stars (sub-brown dwarfs), then the debris could coalesce into planets, meaning the disks are proplyds. If these are considered planets, then the debris would coalesce as moons. The term planetar exists for those accretion masses that seem to fall between stars and planets.


When Good Waves Go Rogue

E arly in the morning on Sept. 11, 1995, the cruise liner the Queen Elizabeth 2, on its way from Southampton to New York, was being lashed by the tail end of Hurricane Luis, somewhere off the coast of Newfoundland. As if sensing its imminent demise, Luis had galvanized one last time, twitching to life and whipping the North Atlantic into a torrent of 130 mph winds and 40-foot waves. None of this caused undue concern for the ship’s captain, Ronald Warwick, a 30-year sailing veteran well acquainted with rough seas. Luis was hardly unexpected since leaving England, the ship had steadily tracked the storm’s path. “This was fair game for us,” the retired Commodore recalls, from his home in Somerset, England. “We are a transatlantic liner.”

At dinner, Warwick had advised the ship’s passengers that things might get a bit rough during the night, and to secure any loose possessions in their cabin. He then did what any captain would do in heavy seas. With the ship steered into the waves, Warwick slowed it to a few knots. “Heaving to” it is called, the idea being to ride out the waves as gently as possible, while maintaining just enough speed to maintain steering control. Far below the ship’s bridge, where winds roared and whipped against the armored windows, a handful of passengers held casual vigil in a bar.

The anomalousness of this one wave still haunts Warwick.

Just after 2 a.m., Warwick and his officers suddenly saw a surging monster of water and convulsive white froth in the near distance. “If you’re standing on the bridge of the QE2,” he says, “your height of eye above sea level is 90 feet.” From what they could discern through the rain-soaked darkness, the crest of the looming wave was as high as the bridge itself. Warwick, who says he had never encountered anything so large in the ocean before, said it was as if they were heading into the “white cliffs of Dover.”

​A minute or so later, the wave crashed across the forward deck of the QE2. “We didn’t go over the top of it,” says Warwick. “We virtually went through it.” A series of judders shot through the ship. The wall of water crashed down on the ship’s deck, buckling its steel plates some 18 inches. Still, this was all within the operating bounds of the ship. “We weren’t knocked off our feet or anything,” he says. “Most passengers were in bed.”

​But the anomalousness of this one wave still haunts Warwick. For an old North Sea hand, 40-foot waves, the kind that would terrify most of us, were nothing out of the ordinary. But the emergence from nowhere of a single wave that was more than twice as high as the others was exceptional. Warwick had encountered a rogue wave.

I n the common parlance, “rogue wave” has come to mean any wave that is unusually large. But a rogue wave does not have to be big on an absolute scale, nor is it necessarily associated with a heavy storm. Burkard Baschek, director of the Institute of Coastal Research, in Geesthacht, Germany, defines it as any wave that is statistically extreme. “[A rogue wave is] at least twice as high as the so-called significant wave height,” he says. The significant wave height is defined as the average of the largest one-third of waves at any given moment, “the waves you would see by eye if you’re out there and looking at the sea state.”

​This means you have probably experienced a rogue wave and not noticed. How? “If you’re out in calm conditions,” says Baschek, “and the waves are one meter high, and suddenly you experience a two meter wave, so what?” In fact, Baschek says one wave per day, somewhere in the world’s oceans, is a rogue wave. While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 (UCLA), he analyzed data from a number of buoys off the west coast of the United States and, extrapolating the figures globally, estimated that ships trawling the North Atlantic (like the QE2) would “encounter 20-30 of these rogue waves during their service lives of 25 years,” or about one a year.

That rogue waves are, at base, mathematical objects has meant that sailors, then scientists, have been slow to grasp their nature. Late into the 19th century, the line between sailors’ lore and science could be as blurred as a fog-bound horizon, with reputable journals routinely reporting on the sightings of “monsters of the sea.” By the mid-20th century, though, most of these monsters had been dispelled or explained—but not rogue waves, which continue to be misidentified and incompletely understood today. Even one of civilization’s most famous waves, Hokusai’s The Great Wave off Kanagawa, is often misinterpreted as a tsunami—the woodcut has even been used as the symbol of a UNESCO tsunami warning sign—when it is actually more likely a rogue wave, as several scholars have argued. 1,2

Surf’s up: “The Great Wave off Kanagawa” by Hokusai is often assumed to depict a tsunami, but is more likely to be a rogue wave. Wikipedia

The science of rogue waves began to take shape in the early 1960s, not in the ocean but in a wave tank—essentially a long, shallow trough with a “paddle” for generating waves of varying frequencies—in Cambridge University’s Engineering Department. There, the physicist and fluid dynamics expert T. Brooke Benjamin, aided by a graduate student named Jim Feir, were having trouble trying to prove something that had long been assumed: the stability of the so-called “Stokes wave,” the sort of Ur-wave, or prototypical wave, of fluid dynamics, theorized by the renowned 19th-century Cambridge University mathematician George Gabriel Stokes. Stokes, inspired by a British engineer’s faintly astonished report of a “solitary heap of water,” pushed along by a slowing boat, that had maintained its speed and shape for nearly two miles as it traveled through a canal, looked for an equation that could describe a wave propagating in shallow water without changing shape. 삼

It had been rather taken for granted that the Stokes “wave trains,” as they were called, were essentially stable. But engineers working in wave tanks — testing ships’ hydrodynamics and the like—were finding instabilities. 4 As they set out in their own search of stability, Feir and Benjamin noticed something odd. Their colleague, J.C.R. Hunt, wrote that the two “observed how waves generated at the wave maker started as a regular train with constant frequency and wavelength, but then about 5 m down the tank began to form into groups of waves with varying frequencies and wavelengths.” 5 Thinking it might be a problem with the wave generating hardware, they first worked out a solution to keep the frequency from shifting. They then moved to a larger tank, with a programmable wave maker. But the results were the same. As the wave moved down the tank, it was buffeted by “sidebands” of higher and lower frequency. Critically, these sidebands grew exponentially in amplitude, or height, as they traveled down the tank.


Rough seas A toy boat rides over waves created by a paddle in a Hamburg wave tank. Small perturbations to the behavior of the paddle grow “due to the natural instabilities of the water waves themselves,” says physicist Nail Akhmediev. This occasionally produces rogue waves like the one that topples the boat. Akhmediev says he has seen rogue waves as large as five times the significant wave height. YouTube/SteveHOCP

The effect, now known as the “Benjamin-Feir instability,” offered a hint as to how rogue waves form. As J.B. Zirker describes in his book, The Science of Ocean Waves, the wave group, once it found a kind of sweet spot of modulation, stole energy from itself to produce a single high wave—higher than might be expected from the normal dynamics of the waves—then “returned” it to the primary wave. “The sidebands grew exponentially in height at the expense of the primary wave, which eventually disintegrated,” he writes. “Nobody had ever seen or expected the likes of this before.”

What ultimately made the concept of rogue waves so striking was not simply that they could grow to unexpected heights, but that they occurred more frequently than they were expected to. As Eric Heller, a physicist at Harvard University, explains it, much of the thinking on large wave creation was influenced by M.S. Longuet-Higgins, the noted mathematician and oceanographer, who was, as he wrote in one study, trying to “study theoretically the statistical properties of a random, moving Gaussian surface.” In other words, the ocean.

“His theory was based on the random addition of waves,” Heller says. “He was uniformly adding them up over large areas and asking how many unlucky additions you would get resulting in large waves.” It was a linear process. According to Heller, there was just one problem: “There were more freak wave events [in reality] than that theory could ever really account for. Light bulbs went off in people’s heads—it must be nonlinear evolution!”

And so rogue waves crashed into the longstanding “Gaussian seas” model of randomly distributed wave heights. They were not quite as long-tail as had been thought, and new probabilities, like the so-called “Tayfun distribution” (which coincidentally sounds like “typhoon” but is named for a Turkish scholar) have gained currency to predict the likelihood of rogue waves.

Pirates, Killer Whales, and Cheap Jewelry: A Life in Science

In 1984 I was on an expedition outside the barrier reef in New Caledonia, an archipelago 750 miles east of Australia. The expedition was formed to study the daily migrations of the nautilus, the longest-lived animal survivor known to science. READ MORE

O ne of the biggest boons to the study of rogue waves came not in the laboratory, but in the ocean itself. On the night in 1995 that the QE2 was struck by the giant wave, there was another witness, one who experienced the wave from a deeply immersive position: “Buoy 44139,” an instrumented floating beacon monitored by the Canadian Forces Meteorological Office at Halifax. The statistical graph it generated during the torment is simple, yet chilling. There is a slightly jagged saw-tooth line of wave heights, the 40-foot rollers that Warwick had hove to against. But then, with no anticipatory buildup, there rises a single, dramatic peak, leaping toward the top of the page, almost, literally, “off the charts.” Just as suddenly, it plunges again, as if it were never there.

Buoys like 44139, equipped with accelerometers and other measuring devices, brought precision to an arena where sailor’s accounts and estimations had dominated. Before their advent, gauging the heights of waves was an inexact process. One early, and complicated, effort involved photographing the ocean from an airplane and mathematically estimating wave height via the reflection of light. 6

But buoys are far from perfect. They get overtopped by waves, or knocked on their sides. There is also an issue of selection bias. Most instrumented buoys are located close to shore, says Baschek, while the largest rogue waves occur more frequently on the open ocean. Not all buoys can measure the direction of waves. And the big wave measurements that have been captured—the QE2, or, in another well-known instance earlier that same year, a 30-meter wave captured on the oil platform Draupner off the coast of Norway—are single point measurements. “It’s a buoy or a radar point,” he says. “But you have no idea what the crest length is. If you measure a rogue wave, is it one local spray, or is it going over miles and miles? How long does it persist? Does this rogue wave form right before your buoy and fall apart right after that? This is also something you don’t know.”

One of civilization’s most famous waves is often misinterpreted as a tsunami.

As a striking reminder of how science, even with its ever more sophisticated and powerful measurement capabilities, is still catching up with the enormity of the ocean, it was only in 2011 that the long-suspected, but never observed, phenomena of “merging tsunami”—two waves (formed non-linearly) becoming (linearly) a more powerful one—was finally observed in the wild, thanks to a procession of satellites orbiting over the tsunami. The capture of the merging tsunami was a “one in 10 million chance” random observation, as an investigator put it. 7

For these reasons, even in this age of networked data and supercomputer simulations, some of the best data on rogue waves continues to come from the men and women who work on the sea.

I n January, 2010, the crab boat Early Dawn (featured, as it happens, in the Deadliest Catch reality series), operating near the town of St. Paul, Alaska, was struck by a wave that was said to be twice as high as the significant wave height. In the course of a subsequent insurance investigation concerning injuries to a crew member, Baschek was called in to help answer a necessary but difficult question: Should the captain have known about the possibility of such a wave, and was he prepared enough? This involved the usual problem of the probabilities of such waves, with an unusual twist. The wave that struck the boat that winter did not come from the prevailing wave direction.

This violated the traditional linear theories, Baschek says, of the superposition of waves coming out of the same direction and combining into a larger wave. “This was a total puzzle,” he says. “Because we don’t know the physics behind it, all we could do was dig out the records we had of the West Coast of the U.S., about 100 years of total data.” The question they wanted to answer: How likely is it the rogue wave occurs at an angle that differs from the prevailing wave direction? He says they found a likelihood of about 1 percent. “It is now up to a judge to decide if this was likely or not,” he says. “That’s where science ends.”

As you travel down the tail of the probability distribution, rogue waves become ever stranger. Not only can their size and direction be unexpected, but they can appear in some unlikely places. When I reach Nail Akhmediev, a professor in the Research School of Physics and Engineering at th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in Canberra, and one of the world’s leading experts in nonlinear dynamics (he has a special kind of nonlinear wave, an “Akhmediev breather” to his name), he points out that our very conversation, conducted via Skype, may be subject to rogue waves.

“Right now, when we are talking, all this sound, it travels through optical fiber,” he says. “It’s waves. Whether ocean waves or waves in optical fibers, it’s basically the same equations.” In optical fiber, he notes, waves can be chaotic and turbulent. The pipes that connect Canberra and New York City are comprised of many channels—thousands of people talking at once. “In a fiber, it’s all unidirectional,” he says. “But because there are several channels, they cross each other.”

Under the right conditions, even rogue waves can appear, a fact first reported by UCLA physicist Daniel Solli and colleagues in a 2007 paper in 자연, in which they noted the appearance of “a noise-sensitive, non-linear process in which extremely broadband radiation is generated from a narrowband input.” And while it is unlikely that a particularly voluble Skype conversation is going to trigger a catastrophic pulse across global telecommunications networks, as physicist Neil Broderick points out, the emergence of optical rogue waves remind us that the nonlinear math looks much the same across waves in many different kinds of systems perhaps “seed pulses,” he notes, could be used, along with artificial reefs, to create “perfect waves” for surfers. 8

This thought came to me as I watched a video of an experiment that Akhmediev and his colleagues conducted in a wave tank in Hamburg. In the video, a small Lego pirate ship sits gently bobbing atop the silky undulations of the tank’s mirror-surface water, as, unseen, a wave generator beats out a steady pulse of fluid dynamics. And then there it is, a dark band in the distance, which engulfs and capsizes the hapless boat. It is a “super” rogue wave, not twice the significant wave height, but five times. I envisioned, for a moment, an indoor water park where swimmers, placidly bathing, would be delightedly and unexpectedly jostled by exquisitely derived nonlinearity.

But the experiment was a stark reminder of how much mystery still lay in the generation of rogue waves. They are the ocean’s black swans. We know that rogue waves occur, in a general statistical sense, but we do not know where or when—or, fully, how—they will, or will not, occur. Perhaps there are even 5x rogue waves yet to be discovered in the world’s seas. It is not surprising, says Heller, that so much of wave science is about probability even if we had all the data to understand the ocean, we would not have computers powerful enough to crunch it. “Statistics is very much a part of physics these days,” he says. “There will be cases in quantum mechanics where there’s nothing but statistics,” no way other than guesses as to where or even if a particle’s going to appear. Even the calmest sea is a veneer—an alibi—for chaos, actual and statistical.

Tom Vanderbilt writes on design, technology, science, and culture, among other subjects.

1. Cartwright, J.H.E. & Nakamura, N. What Kind of a Wave is Hokusai’s Great Wave Off Kanagawa. Notes and Records: The Royal Society Journal of the History of Science 63, 119–135 (2009).

2. Dudley, J.M., Sarano, V., & Dias, F. “On Hokusai’s Great Wave Off Kanagawa: Localization, linearity and a rogue wave in sub-Antarctic Waters. Notes and Records: The Royal Society Journal of the History of Science 67, 159-164 (2013).

3. Zirker, J.B. The Science of Ocean Waves Johns Hopkins University Press (2013).

4. Drazin, P.G. & Reid, W.H. Hydrodynamic Stability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4).

5. Hunt, J.C.R. Nonlinear and Wave Theory Contributions of T. Brooke Benjamin (1929-1995) Annual Review of Fluid Mechanics 38, 1-25 (2006).

6. Jahne, B., Schmidt, M., & Rocholz, R. Combined optical slope/height measurements of short wind waves: principle and calibration. Measurement Science and Technology 16, 1937-1944 (2005).

8. Broderick, N. Viewpoint: Optical rogue waves on demand. 물리학 3, 101 (2010).

This article was originally published in our “Turbulence” issue in July, 2014.


Isaac Newton: Founder of Calculus?

Around this time, the debate over Newton’s claims to originating the field of calculus exploded into a nasty dispute. Newton had developed his concept of 𠇏luxions” (differentials) in the mid 1660s to account for celestial orbits, though there was no public record of his work. In the meantime, German mathematician Gottfried Leibniz formulated his own mathematical theories and published them in 1684. As president of the Royal Society, Newton oversaw an investigation that ruled his work to be the founding basis of the field, but the debate continued even after Leibniz’s death in 1716. Researchers later concluded that both men likely arrived at their conclusions independent of one another.


The Pseudo-Science of the Dark Ages

Much of what was considered known about the natural world during the early middle ages in Europe dated back to the teachings of the ancient Greeks and Romans. And for centuries after the downfall of the Roman empire, people still generally didn’t question many of these long-held concepts or ideas, despite the many inherent flaws.

The reason for this was because such “truths” about the universe were widely accepted by the Catholic church, which so happened to be the main entity responsible for the widespread indoctrination of western society at the time. Also, challenging church doctrine was tantamount to heresy back then and thus doing so ran the risk of being trialed and punished for pushing counter ideas.

An example of a popular but unproven doctrine was the Aristotelian laws of physics. Aristotle taught that the rate at which an object fell was determined by its weight since heavier objects fell faster than lighter ones. He also believed that everything beneath the moon was comprised of four elements: earth, air, water, and fire.

As for astronomy, Greek astronomer Claudius Ptolemy’s earth-centric celestial system, in which heavenly bodies such as the sun, moon, planets and various stars all revolved around the earth in perfect circles, served as the adopted model of planetary systems. And for a time, Ptolemy’s model was able to effectively preserve the principle of an earth-centered universe as it was fairly accurate in predicting the motion of the planets.

When it came to the inner workings of the human body, the science was just as error-ridden. The ancient Greeks and Romans used a system of medicine called humorism, which held that illnesses were the result of an imbalance of four basic substances or “humors.” The theory was related to the theory of the four elements. So blood, for instance, would correspond with air and phlegm corresponded with water.


What Did Aristotle Think About the Solar System?

According to NASA, Aristotle argued that the Earth was the center of the solar system. Aristotle's argument was based on the fact that humans cannot feel the Earth moving, and the Earth's movement does not generate wind. Aristotle believed that if the Earth moved, there would be a parallax effect in the stars, and the Earth's movement would leave birds and clouds behind.

Aristotle believed that the Earth is stationary and must be in the center of the universe. The theory of the Earth being a stationary mass that other planets and stars revolve around is known as the geocentric model. This model was a commonly held belief for over 1800 years, and it was fueled by Aristotle's arguments and the Greek belief that the universe was structured perfectly, according to NASA.

When the Catholic Church rose to prominence, the Greek philosophy was no longer considered accurate since the Church believed that the perfection of the sky reflected the perfection of God. Any theory that was not in alignment with the Catholic Church's theory was considered heresy. In 1543, Copernicus was the first to introduce the idea of a heliocentric model of the solar system, which placed the sun at its center instead of the Earth.


비디오 보기: 우주의 크기 비교 2018한글자막 (구월 2022).


코멘트:

  1. Mikashicage

    생각해야 하지만

  2. Blakemore

    최근에 이미 논의한 것과 동일합니다

  3. Gersham

    제발! =))

  4. Ion

    죄송합니다. 도와드릴 수 없습니다. 나는 당신이 올바른 해결책을 찾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5. Everleigh

    호기심 많은 질문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