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학

별 크기 분포가 우주 암석 크기 분포와 일치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별 크기 분포가 우주 암석 크기 분포와 일치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우주 암석의 수는 암석의 크기와 기하 급수적으로 관련됩니다. 큰 것보다 작은 공간 바위가 더 많습니다. 별은 가장 일반적으로 태양의 크기이며 크고 작은 별은 드물며 거대한 별은 가장 드뭅니다. 태양 질량이 0.5 인 별은 또한 매우 밝고 눈에 띄어 야하지만 태양보다 더 자주 있어야 할 때는 그 수가 적습니다.

행성은 어떻습니까? 별없이 우주의 어둠 속에서 방황하는 별이없는 많은 행성이 있어야하며, 우주 암석과 별의 크기 분포가 대략 평행해야하기 때문에 별 자체보다 훨씬 더 일반적이어야합니다.

내가 무엇을 놓치고 있습니까?

별 크기 분포 그래프.

공간 암석 크기 분포의 그래프.


쉽게 비교할 수없고 시선이 잘못된 방식으로 분포를 비교하고 있습니다. 비교하는 플롯의 축 배율을 확인하십시오! 비교하기 위해 두 그래프 또는 선형 선형 또는 다른 것에 대해 로그-로그를 비슷하게 사용하지만 두 그래프에서 동일하게 사용하는지 확인해야합니다.

또한 작은 태양계 물체의 크기 분포는 지수가 아니라 멱 법칙 분포입니다. 멱 법칙 분포는 로그-로그 플롯에서 경 사진 직선이며 멱 법칙의 지수는 이러한 플롯의 기울기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항성 크기 분포는 일반적으로 "초기 질량 함수"라는 키워드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당신이 그것을 볼 때 (그 안에있는 플롯을보세요), 당신은 별들의 크기 분포도 우리 태양계에서 발견되는 작은 물체들의 크기 분포와 비슷한 힘의 법칙을 따른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별의 진화를 무시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생성되는 물체의 크기를 비교하기 위해 여러분이 원하는 것입니다.

크기 분포 코스의 기울기는 다른 과정이 별의 형성과 별이 태어난 주위에 형성되는 물체의 역할을하기 때문에 다릅니다.


NASA는 소행성 Bennu를 매핑하는 데 도움이 필요합니다

당신의 임무는 당신이 그것을 받아들이기로 선택한다면 간단합니다. 멀리 떨어진 우주 암석의 상세한 이미지에 보이는 바위들을 클릭하십시오.

그 간단한 작업은 NASA의 OSIRIS-REx 임무 성공적인 샘플 수집을 위해 벤누라는 소행성. 우주선을 담당하는 팀은 Bennu 표면의 초 고해상도지도를 생성하고 그 암석에서 정확히 샘플을 수집 할 위치를 선택하는 데 6 주 밖에 걸리지 않습니다.

"표면에있는 모든 단일 돌을 실제로 매핑하는 것은 엄청난 작업입니다. 우리는 시간 내에이를 수행하는 더 좋은 방법을 몰랐습니다."대학에 기반을 둔 임무의 이미징 처리 엔지니어 Carina Bennett 애리조나 주, Space.com에 말했다. "기본적으로 진정으로 도움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Bennett과 그녀의 동료들은 시간 내에 매핑을 완료하는 데 필요한 추가 눈을 얻기 위해 우주 과학 크라우드 소싱 플랫폼 인 CosmoQuest를 선택했습니다. Bennu 매핑 프로젝트는 4 월 말 또는 5 월 초에 CosmoQuest 사이트에서 시작됩니다. 이때 소행성 버프가 NASA를 도와 줄 수있을 것입니다. Bennu 표면의 상세한 이미지에서 바위 가장자리에 태그를 지정합니다.

프로젝트의 정확한 시작 날짜는 정확히 얼마나 오래 걸리는지에 따라 다릅니다. OSIRIS-REx 팀 계산이 필요한 바위를 드러 낼 상세한 글로벌 모자이크를 컴파일합니다. (우주선은 현재 과학자들이 글로벌 모자이크를 만드는 데 필요한 다양한 각도의 이미지를 생성 할 세부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모자이크가 완성되면 표면의 각 돌을 식별하고 Bennu 표면의 자세한 위험지도를 생성하는 데 단 6 주만에 시계가 똑딱 거리기 시작합니다. 해당 정보는 장소 선정을 담당하는 팀에 전달됩니다. OSIRIS-REx 표본을 채취하려고 시도하여 표본 추출 장치가 바위에 허물어 질 가능성을 줄입니다.

Bennu는 우주선이 접근하기 전에 과학자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복잡한 표적이 되었기 때문에 특히 중요합니다. Bennett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바위와 바위가 많았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팀은 위험한 사이트를 피하기 위해주의해야합니다. 예를 들어, 가로 8 인치 (21 센티미터)의 바위는 우주선의 샘플링 메커니즘을 방해 할 수 있습니다. 이 장치는 압축 공기를 표면에 불어서 작동하므로 기울어지지 않은 상태로 닿으면 기울어 져서 대상 샘플을 날려 버릴 수 있습니다.

그래서 OSIRIS-REx 팀 포괄적 인 볼더 집계와 전 세계 아마추어 팀과상의 할 때까지 샘플링 위치를 선택할 수 없습니다. 베넷은 "가장 흥미로운 부분은 실제로 의사 결정에 기여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우리가 샘플링 할 때 실제로 가서 볼 수 있으며 실제로 계산했을 수도있는 동일한 영역과 이미지를 잠재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매핑 프로젝트는 OSIRIS-REx 팀이 샘플 사이트를 선택해도 끝나지 않습니다. 거기 과학 작업 이미지로도 할 수 있습니다. CosmoQuest 자원 봉사자들이하는 일은 OSIRIS-REx 팀이 예를 들어 바위의 크기 분포와 그것이 얼마나 밝거나 어두운 지 연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 데이터를 가지고 과학자들은 Bennu의 작동 방식에 대한 결론을 도출 할 수 있어야합니다. 가벼운 암석은 더 작을 수 있으며, 이는 더 쉽게 부서지는 물질로 구성되어 있음을 나타냅니다. 바위가 향하는 방향은 소행성이 표면 주위를 흔들고 있음을 시사합니다.

팀은 또한 이러한 사전 샘플링 이미지를 우주선이 Bennu 조각을 잡아 집에 가져온 후 수집 할 이미지와 비교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Bennett는 "우리는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미지를 보는 것만으로도 매우 가치가 있습니다."


빅뱅 이론이 잘못되었습니다.

일류 학자는 빅뱅 이론에 큰 구멍이 있다고 말합니다.

빅뱅 과학자들은 몇 가지 사실에서 가상 시나리오를 추정합니다. 예, 일부 은하는 팽창하고 더 멀리 이동하지만 전체 우주는 그렇지 않습니다. 우주에는 나머지 은하들에 수직으로 달리는 은하들이 있습니다. 그것은 빅뱅과 상반됩니다. 빅뱅이 실제로 발생했다면 가스의 균일 한 분포가 있어야합니다.

가스의 이러한 균일 한 분포는 중력 인력으로 인해 가스가 행성과 별에 합쳐지지 않았 음을 확인했습니다. 충분한 중력을 제공하는 암흑 물질의 가설은 최근에 불신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지난 몇 년 동안 발견 된 (은하) 구조물은 너무 거 대해서 CDM (Cold Dark Matter)이 존재하더라도 그 형성을 설명 할 수 없었습니다 (Dr. Duane T. Gish, & # 8220 빅뱅 이론 붕괴 & # 8221). 더욱이 폭발은 수 천억 은하계에서 수 천억 개의 별들의 정확한 궤도와 궤도를 설명 할 수 없습니다.

일부 진화 천문학 자들은 우주에서 정확한 질서 궤도를 찾기 위해 살아남은 별을 남기고 수조 개의 별이 서로 충돌했다고 믿습니다. 이것은 비이성적 일뿐만 아니라 별들의 질량 충돌이 있었다면이 가설을 뒷받침하기 위해 우주에 가스 구름의 슈퍼 질량 잔류 물이있을 것입니다. 현재 우주에서 가스 구름 잔재의 수준은 그러한 가설에 필요한 별의 죽음의 규모를 뒷받침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미 언급했듯이 별의 기원은 위에서 언급 한 이유 때문에 빅뱅으로 설명 할 수 없습니다. 별이 썩어서 임의의 가스 구름으로 죽을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은 한 가지이지만, 가스 구름이 별이된다고 말하는 것은 완전히 다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의 이론에 대해 진화 과학자들 사이에 얼마나 많은 의견 차이가 있는지 깨닫지 못합니다. 언론은 그러한 세부 사항을 적어도 실질적으로보고하지 않습니다.

저자의 최근 창조 론적 증거 콜라주 읽기 : 창조를 지원하는 과학


붐비는 태양계

킬러 소행성을 막는 첫 번째 단계는 그것을 찾는 것입니다. NASA의 행성 방위 장교 인 Lindley Johnson은“말 그대로 수십만 개의 소행성이 있습니다. 우리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면밀히 감시하고 모니터링해야하는 소행성을 분리하고 싶습니다. 지금까지 카탈로그에는 잠재적으로 위험한 소행성이 2,078 개 있다고 그는 말합니다.

시속 20,000 마일에 가까운 1998 년 OR2는 이번 주에 지구에서 400 만 마일 이내 또는 달보다 약 16 배 더 멀리 통과 할 것입니다. 이 거리는 걱정할 필요가 없지만, 1998 년 OR2는 태양을 중심으로 3.7 년 궤도를 계속해서 화성 너머의 소행성 벨트로 들어가고 각 바퀴마다 지구 궤도 안쪽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2078 년에 우리 행성에 대한 다음 접근에서는 훨씬 더 가까워져 지구에서 약 백만 마일 내에서 흔들릴 것입니다. 수백 년이 지나도 천문학 자들은 1998 년 OR2가 정확히 어디에 있는지 계산할 수 없습니다.

NASA는 폭이 140 미터 (약 459 피트)가 넘고 지구에서 5 백만 마일 이내를 통과하는 모든 것을 잠재적으로 위험한 소행성으로 분류합니다. "5 백만 마일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얼마나 많은 궤도가 변할 수 있는지에서 비롯됩니다. 물론 미래에 잠재적 인 충격 위험이 될 수있는 모든 것을 포착 할 수 있도록 약간의 여유가 있습니다."라고 Johnson은 말합니다.

불과 7 년 안에 거의 2 마일 너비의 1990 MU라는 또 다른 거대한 소행성이 지구에서 3 백만 마일 이내를 지나갈 것입니다.

"우리는 그렇게 큰 것에 타격을 받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Johnson은 말합니다. "우리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그것들을 찾고 거기에있는 모든 것의 완전한 카탈로그를 얻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놀라지 않습니다."

1998 년에 미 의회는 NASA에 가로 1km (약 3,200 피트) 이상의 잠재적으로 위험한 소행성의 90 % 이상을 탐지하고 특성화하도록 지시했습니다. 7 년 후, 우주국은 폭이 500 피트 이상인 인근 소행성의 90 %를 발견하도록 지시 받았습니다.

1998 OR2 및 1990 MU를 포함한 더 큰 소행성이 충돌하면 지구 전체의 생명을 황폐화시킬 수 있습니다. "1km 이상의 소행성은 대륙 전체에 황폐화를 초래할 것으로 추정되며 대기에 분사 된 먼지는 최소한 몇 년 동안 전 세계적으로 농작물이 실패 할 가능성이 있습니다."라고 Jay Melosh는 말합니다. 퍼듀 대학교의 지구 물리학 자.

우리는 대략 900 개의 더 큰 물체, 즉 추정 된 전체 인구의 95 %를 찾았습니다. 앞으로 몇 세기 안에 지구를 강타 할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도시를 파괴 할 수있는 소규모 그룹 중에서는 미국 과학 기술위원회의 보고서에 따르면 추정되는 25,000 개의 물체 중 약 30 % 만 감지했습니다.

Mainzer는“지역 문제를 일으킬 수있는 하위 글로벌 크기 인이 작은 크기는 여전히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공간의 검은 색에 대비하여 회색 또는 검은 색 바위를 찾는 것은 어려운 문제입니다."

폭이 500 피트 미만인 우주 암석조차도 매우 위험 할 수 있습니다. 2013 년 러시아 첼 랴빈 스크에서 폭발 한 것과 같은 일부 유성은 핵폭탄의 힘으로 하늘에서 폭발합니다. 폭이 66 피트에 불과한이 불 덩어리 유성은 도시를 강타하는 충격파를 일으켜 유리를 깨뜨려 약 1,500 명의 부상. 아무도 그것이 오는 것을 보지 못했습니다.


금성

금성은 태양에서 두 번째 행성이고 크기, 질량 및 구성이 지구와 거의 비슷하고 하늘에서 가장 밝은 물체이며 우리 행성 지구에 가깝기 때문에 금성을 탐험하고 싶습니다. 로마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 사랑과 아름다움의 여신. 달 이후 하늘에서 가장 밝은 물체로 그림자를 드리울 수 있으며 드물게 낮에도 볼 수있다.

지구의 자전주기가 243 일이므로 태양계의 다른 어떤 행성보다 축을 중심으로 자전하는 데 훨씬 더 오래 걸리며 천왕성을 제외한 모든 행성과 반대 방향으로 자전합니다. HOW & A WHY?

금성에는 달이 없습니다.

금성은 이산화탄소로 가득 찬 두껍고 유독 한 대기를 가지고 있으며 열을 가두는 황산의 두껍고 노란 구름으로 끊임없이 가려져 온실 효과를 일으 킵니다. 수은이 태양계에서 가장 뜨거운 행성입니다. 태양. 금성은 지구 표면의 90 배 이상의 압착 기압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런 어웨이 온실 효과의 원인은 무엇입니까? 금성의 대기가 아직 표면에서 벗겨지지 않은 이유는 무엇입니까? 금성은 아직 대기를 잃지 않았습니다. 무엇을 가능하게 만들까요?

금성은 우주선에 의해 탐사 된 최초의 행성이었습니다-NASA의 Mariner 2는 1962 년 12 월 14 일에 성공적으로 스캔하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구름은 우리의 고향 행성 지구에 매우 가깝고 여러면에서 매우 동일합니다. 그 이후로 미국에서 온 수많은 우주선과 NASA의 마젤란을 포함한 여러 다른 기관들이 금성을 탐사했지만 러시아 만이 금성 표면에 우주선을 착륙시킬 수 있었지만 금성의 엄청난 대기압과 적대적인 환경에서 살아남지 못했습니다.

또 다른 흥미로운 발견은 Phosphine의 10 억분의 1 수준이 생물학적 지표가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생물학적 과정이 책임을 질 수있는 가능성을 높입니다 .Phosphine은 마늘이나 썩은 생선의 특유한 냄새가 나는 독성 가연성 가스입니다. 반응성이 높고 매우 짧은 시간 동안 만 살아남습니다. 금성의 두꺼운 대기의 온대 고도에 공중 생태계가있을 수 있습니다.

금성의 대기는 매우 산성입니다. 따라서 어떤 형태의 생명체도 어떤 식 으로든 이에 대처할 수 있어야합니다. 아마도 두꺼운 보호 층으로 코팅되거나 산성도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행성 지질 학자들은 최근 금성이 수십억 년 동안 액체 물을 지원 해왔을지 모른다고 결론을 내렸고, 최근에는 7 억년 전까지 만해도 끔찍한 온실 효과를 겪었고, 이로 인해 표면 온도가 녹을 정도로 뜨거웠습니다.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이해하는 것은 지구상에서 유사한 재앙을 예방하는 데 중요 할 것입니다. NASA, ESA 및 기타 기관이 긴급히 금성에주의를 돌려야하는 이유입니다.

대단원

소행성에 접근합니까? 이것은 하나입니까?

일반적으로 꽤 좋은 요약입니다.

한 지점: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이해하는 것은 지구상에서 유사한 재앙을 예방하는 데 매우 중요합니다."

나는 우리가 이미 알고 있고 그것을 피할 시간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Dragrath

대단원

소행성에 접근합니까? 이것은 하나입니까?

대단원

소행성에 접근하고 있습니까? 이것은 하나입니까?

별들 사이에서 931

일반적으로 꽤 좋은 요약입니다.

한 지점: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이해하는 것은 지구상에서 유사한 재앙을 예방하는 데 매우 중요합니다."

나는 우리가 이미 알고 있고 그것을 피할 시간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Trevize62

Dragrath

흠 당신은 여기에 많은 미스터리가 있지만 먼저 몇 가지 문제가 초기에 어두워졌고 고려되어야하며 대기 시스템의 상태는 시스템이 진화하는 방식에 크게 의존한다는 것이 맞습니다. 금성에 바다가 있었는지 우리가 알지 못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일단 물을 가졌을 때에 대한 좋은 증거가 있습니다.

화성에서 자기권의 역할은 복잡합니다. 가장 큰 문제는 화성이 실제 자기장을 가질 때부터 약한 나머지 자화 유도 자기장을 가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필드는 약하고 분산되어있어 태양풍에 직접 연결됩니다. 즉, 필드 라인은 개방형 구성입니다. 그 결과 모든 고도에서 이온화되거나 고유 극성을 가진 화성 대기의 입자가 자기장 선을 따라 태양풍으로 직접 가속됩니다. 이 효과는 밀도가 높은 매체가 더 많은 수증기를 공기 중으로 유입하고 전하 불균형이 축적되도록 허용하기 때문에 화성 지구 먼지 폭풍 동안 극도로 두드러집니다. 분자가 충전되면 태양계에서 일방 통행으로 이동합니다.

그런 다음 화성 상층 대기의 온도로 인해 분자 질소, 물, 아르곤, 분자 산소, 일산화탄소, 메탄 등이 상당한 양으로 표류하는 것을 막기 위해 화성이 중력이 부족하다는 복잡한 요인이 있습니다. 속도 분포가 화성의 탈출 속도를 초과합니다. 잔여 자화의 이온화 효과를 추가하면 사라집니다. 화성의 먼지 폭풍 거주 기간 동안 수증기의 거주 시간은 분자의 극성 특성과 결합 된 자연 부력과 자기장 선이 화성 표면에서 태양풍으로 분자를 가속하기 위해 음모를 보이기 때문에 몇 시간에서 며칠로 측정됩니다. 그것은 매우 비극적이지만 화성은 대기를 무료로 태양풍에 효과적으로 제공하기 때문에 대기 손실의 주범입니다. 화성 표면에서 한 방향으로 강하게 전파되는 대기 중력 부력 균형 파도 있습니다. 행성 표면에서 멀어지면서 강이 화성에서 내리막 가스가 위아래로 흐르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대기 손실을 더욱 가속화합니다. 특히 화성의 먼지 폭풍 동안 이러한 요인들의 조합에.

요점은 화성의 대기에 대한 연구에서 약한 자기장이 전혀 자기장이없는 것보다 더 나쁘다는 것이 금성과 화성의 중력의 영향과 금성의 잔존 자화 부족이 행성의 유도 된 자기권에 기여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는 것입니다. 그 차이는 상당합니다. 놀랍게도 금성의 물 손실률은 지구 화성의 물 탈출률과 거의 동일한 것으로 보이지만, 반면에 배출 할 수증기가있는만큼의 물을 배출합니다.

금성의 자기권을 닦은 과정이 무엇이든 화성과 달이 표면에서 태양풍으로 전하를 띤 입자를 활발하게 퍼널 링하는 국소 잔재 자화가있는 곳에서 깨끗하게 수행되었습니다. 그리고 태양풍이 너무 밀집되어 행성 표면에서 필드 라인을 밀어내는 수성의 죽은 자기 발전기에서 볼 수 있듯이 자기장이 태양 풍장보다 훨씬 약하다면 자기 발전기조차도 충분하지 않습니다.

약한 자기권은 대기를 유지하는 데 아주 끔찍합니다. 그래서 하나를 잃는 가장 좋은 경우는 남은 자화가 빠르게 지워지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말 그대로 대기 탈출에 영향을 줄 수있는 모든 물리적 과정이 합성되어 놀라운 손실률을 생성하는 것처럼 보이는 화성과 같습니다. . 기본적으로 화성을 테라포밍하는 꿈은 희망이 없으며 모든 기여 요인을 제거하려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 한 행성 질량 혜성 핵이 휘발성 물질을 최대한 빨리 분출하는 결과를 낳을 것입니다. 안타깝게도 화성의 잔여 자화를 제거 / 파괴해야하는 필요성은 약간의 문제가 있습니다. 화성을 녹여야하고 화성에 도달하는 복사를 차단해야 할 필요가 있으며 태양풍이 다시 감싸지 않도록 충분히 큰 인공 자기권을 추가해야합니다. 행성 표면 주위에. 그것은 추한 것입니다. 금성은 적어도 물을 테라포밍하는 데 필요한 대부분의 것을 여전히 가지고 있습니다. 물이 부족하고 밀도가 높은 대기를 암석으로 격리해야 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이를 제거하면 행성의 귀중한 탄소, 질소 유황 및 인은 태양과 지구를 제외하고 내부 태양계에서 상기 원소의 유일한 중요한 원천이지만 나는 탈선합니다.


고대 은하 일부가 그렇게 밝았 던 이유는 무엇입니까? 슈퍼 컴퓨터가 미스터리를 조사하다

이 이미지는 대략 650,000 광년에 걸쳐 펼쳐진 모델 성화상 은하의 한 순간에 가스 밀도 분포의 스냅 샷을 보여줍니다. 중심 은하의 극심한 별 형성은 상당한 양의 가스가 유입되어 매우 밝게 만들어집니다.

모든 천문학이 별을 바라 보는 것이 아닙니다. 강력한 슈퍼 컴퓨터 안에 은하를 만들어 과학자들은 초기 우주에서 가장 밝은 은하 중 일부가 어떻게 생겨 났는지 설명 할 수있는 모델을 개발했다고 말합니다.

Nature 저널에 기술 된이 발견은 초기 우주에서이 빛나는 물체의 기원에 대한 오랜 미스터리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오늘날 우주의 가장 영리한 주민들은 빅뱅 이후 30 억년 만에 초기 우주에 거주했던 거대 괴수들에 비해 말 그대로 창백합니다.

“우주 정오로 알려진 그 시대에 우주 전체에 걸친 평균 별 형성 속도는 현재보다 100 배 더 높았으며 개별 은하들은 이에 비례하여 빠르게 성장하고있었습니다.”라고 웨스턴 케이프 대학교의 Romeel Davé는 연구에 참여하지 않고 논평에 썼습니다. "이는 10여 년 전 그 시대의 별 형성 속도가 은하수의 현재 출력보다 1,000 배 더 빠른 은하의 놀라운 발견으로 설명되었습니다. 오늘날 우주에서는 그러한 은하가 보이지 않습니다."

이 괴물 은하들이 밝은 별들로 이음새에서 터지고 있지만, 천문학 자들은 별이 생성하는 가시 광선이 실제로 은하를 둘러싼 엄청난 양의 먼지에 흡수되어 다시- 더 긴 "붉은"파장에서 방출되어 광학 망원경에서는 본질적으로 보이지 않습니다.

연구 공동 저자 인 UC San Diego의 천체 물리학자인 Dusan Keres는“보통 어린 별들은 먼지 베일로 덮여 있지만이 경우에는 먼지가 은하 전체를 덮고 있습니다. “그래서 특이한 상황입니다.”

그러나 천문학 자들이 더 긴 파장의 빛을 포착 할 수있는 전파 망원경을 만들자이 거인들은 밤하늘 주위에 튀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초기 우주는 왜 가장 강하게 방출하는 빛의 파장에 대해 서브 밀리미터 은하라고 불리는 활동적이고 괴물 같은 은하를 가지고 있었을까요? 오늘날 우주에서는 전혀 볼 수없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과학자들은 두 가지 주요 이론에 대해 논쟁을 벌였습니다. 아마도이 거대한 은하들은 가스가 풍부한 두 은하가 서로 충돌했을 때 격렬한 은하 합병의 결과 일 것입니다. 결국, 이것이 오늘날 우주에서 가장 밝은 은하 중 몇 개가 되었는가 (100 억 년 전의 이전 은하보다 훨씬 어둡다는 사실에도 불구하고)입니다.

다른 한편으로, 아마도이 은하들은 아마도 수십억 년 정도의 훨씬 더 긴 기간에 걸쳐 점점 더 많은 가스를 꾸준히 모아 인상적인 크기와 밝기로 성장한 수명이 긴 은하 일 것입니다.

불행히도 은하 자체를 보는 것만으로는 어느 것이 참인지 알 수 없다고 Keres는 말했다.

Keres는 "상대적으로 해상도가 좋지 않은 전파 망원경으로 관찰 되었기 때문에 하늘의 얼룩으로 만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거기에서 많은 세부 사항을 볼 수 없었습니다."라고 Keres는 말했습니다.

대신 연구진은 텍사스 고급 컴퓨팅 센터에서 강력한 슈퍼 컴퓨터를 사용하여 그러한 은하의 역학에 대한 정교한 시뮬레이션을 실행했습니다. 그들은 별 자체의 방출, 먼지에 의한 가려 짐, 더 긴 파장에서 별빛의 재 방사를 고려했습니다.

Keres는 "우리는 별 형성에 대한 훨씬 더 자세한 모델링과 별 형성이 은하 자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 알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 모델은 사실,이 은하들은 격렬한 은하계 분쇄 없이도 오랜 기간 동안 꾸준히 성장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Keres는 "우리 모델은이 은하의 서브 밀리미터 방출에 동력을 공급하는 것이 더 작은 은하와 주변에서 먹는 많은 가스에 의한 지속적인 폭격이라는 것을 보여줍니다."라고 Keres는 말했습니다.

이것은 과거에 우주가 오늘날보다 훨씬 더 밀도가 높았고 더 많은 가스와 먼지가 더 작은 부피로 압착되었다는 사실로 인해 훨씬 ​​쉬워졌습니다. 예를 들어 빅뱅 이후 약 30 억 ~ 20 억년 동안 번성했던 은하는 오늘날보다 약 20 ~ 50 배 밀도가 높은 우주에 거주했을 것이라고 케레스는 말했다. 우주는 팽창하고 있기 때문에 영겁이 지날 때마다 희박 해집니다.

이것은 은하 합병이 1 밀리미터 이하의 은하를 만들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지만 아마도 소수에 속할 것이라고 Davé는 말했다.

“특히 고무적인 것은 저자가 [서브 밀리미터 은하]를 재현하기 위해 시뮬레이션을 조정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오히려 그들은 단순히 최첨단 은하 형성 모델을 사용하고 현재 가능한 가장 높은 수치 해상도로 실행했습니다. — 그럴듯한 [서브 밀리미터 은하]가 나타났습니다.”Davé가 말했다.

물론 이것은 단일 은하의 시뮬레이션 일 뿐이라고 과학자들은 지적했다. 이것이이 밝은 고대 은하 집단의 규칙이 될 수 있는지 여부를 보여주기 위해 더 많은 시뮬레이션을 수행해야합니다.

그리고 ALMA (Atacama Large Millimeter / submillimeter Array의 약자)와 같은 최신 전파 망원경은 마침내이 먼 물체에서 일어날 수있는 일에 대해 더 명확한 빛을 비출 수 있습니다.

Keres는 "아직 답하지 않은 질문이 많이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 동안 연구의 저자 인 Davé는 "[서브 밀리미터 은하] 형성의 인상적인 최초의 실행 가능한 모델을 제시했으며,이 거대한 우주 공간의 가면 뒤에서 감질 나게 엿볼 수있게 해주었습니다."

별에 맞았나요? 더 많은 은하계 과학 뉴스를 보려면 @aminawrite를 팔로우하세요.


행성이 구형 인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렇지 않은 것이 있습니까?

완벽한 구체가 아닐 수도 있지만 대부분의 (아마 전부?) 행성은 상대적으로 구형 인 것 같습니다. 왜?

가장 먼저 이해해야 할 것은 모든 물질이 중력에 의해 다른 모든 물질을 끌어 당긴다는 것입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공간에서 자유롭게 떠 다니는 원자는 함께 모여 물체를 형성합니다.

더 작은 물체는 많은 소행성 및 혜성과 같이 불규칙한 모양 일 수 있습니다. 이는 상호 중력 적 인력이 그것들을 하나로 모을만큼 충분히 강하지 만, 다른 요인들이 계속해서 변형시키는 것보다 빠르게 질량 중심 주변의 구상 모양으로 물질의 분포를 부드럽게하기에는 충분히 강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예 : 새로운 질량 축적되거나 새로운 불규칙한 모양으로 폭발하는 충격).

그러나 물체가 더 무거워지면 중력이 질량 중심에 비해 물질을 더 균등하게 분산시키는 경향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지구는 매우 부드럽습니다. 산과 협곡과 같은 것은 반경에 비해 매우 사소해서 지구는 실제로 큐볼보다 부드럽습니다.

이와 같이 상대적으로 매끄러운 물체는 "정 역학적 평형"에 있다고하며, 행성의 정의를 위해 IAU (International Astronomical Union)에서 개발 한 기준 중 하나입니다. 따라서 그렇게 부드러워지기에는 중력이 너무 적은 물체는 다른 종류의 물체로 제외됩니다.

그러나 또 다른 요인이 매우 높은 중력을 가진 물체의 모양을 변형시킬 수 있기 때문에 더 높은 중력 만이 구형의 결정 요인은 아닙니다. 바로 회전입니다. 예를 들어, 토성은 매우 편평합니다. 적도에 가까울수록 회전 운동량이 점차 중력 균형을 맞추기 때문에 적도를 따라 직사각형 모양으로 부풀어 있습니다. 토성의 편평함을 보여주는 이미지 :

회전으로 인한 편각은 블랙홀에서도 발생합니다. 별의 시체는 블랙홀로 붕괴 되더라도 각운동량이 보존되기 때문입니다. 이 경우 실제 물질적 환경 (우리가 아는 한)이 아니라 공간의 영역 일지라도 사건 지평선의 형태로 나타납니다.


엔트로피는 확률입니다 (무질서가 아님)

엔트로피와 직관의 신화 : 대중적인 신화는 제 2 법칙은 이해하고 적용하기가 쉽기 때문에 비 과학자들은 단순히 과정에 대해 생각하고 "이것은 제 2 법칙과 일치하거나 일치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일상적인 비유 일부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이 사용하는 & # 8212 엔트로피 증가로 인해 & quota 깔끔한 방이 지저분 해지는 & quot 같은 & # 8212 과학적 응용 엔트로피는 거시적 장애가 아닌 에너지 분포 및 관련 확률에 관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무질서로서의 엔트로피"에 대한 우리의 심리적 직관은 종종 틀립니다. 과학자들은 엔트로피에 대한 과학 기반 직관을 개발할 수 있지만이를 위해서는 이해와 신중한 사고가 필요합니다.
이 아이디어는 매우 중요하고 오해가 너무 흔하기 때문에 섹션 1에서 발췌 한 내용을 긴 페이지 그것을 강조하는 엔트로피는 무질서에 관한 것이 아니며 항상 직관적 인 것도 아닙니다.
과학자 (과학 대중화 작가가 아닌)의 올바른 공식은 결코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상황이 더 혼란스러워진다"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일부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이 사용하는 일상적인 비유는 엔트로피 증가로 인해 & quota 깔끔한 방이 지저분 해지고 있습니다. # 8212는 열역학 전문가가 사용하지 않습니다. 열역학은 거시적 장애에 관한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무질서와 복잡성에 대한 인간의 심리적 직관에 의존하는 이러한 일상적인 비유는 종종 잘못된 것입니다. .
열역학에 관한 그의 훌륭한 웹 사이트에서 Ph.D. Frank Lambert. 엔트로피에 대한 아이디어가 출판 된 화학자이자 교사 화학 교육 저널, "엔트로피와 관련하여"장애 "라는 구식 아이디어를 버리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21 세기에는 과학적 의미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너무나도 오해의 소지가 있기 때문입니다. . 저를 저술 한 주요 교과서 저자들의 의견으로 판단 할 때 현재의 판주기 이후에는 일반 화학 교과서에서 '장애'가 언급되지 않을 것입니다. & quot.
무질서가 열역학의 중심 개념이 아니라면 왜 제 2 법칙의 일부 설명에 사용됩니까? 그 이유는 역사적 (전통의 관성 때문에), 극적인 (제 2 법칙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다채로운 유추로 독자를 즐겁게하는 것이 과학적 정확성보다 더 중요하다고 결정한 과학 대중화가의 조잡한 글에서), 인식론적일 수 있습니다. 또는 휴리스틱 :. <이러한 아이디어는 내 더 긴 페이지. >
"장애"가 열역학의 중심 개념은 아니지만,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은 장애가 제 2 법칙의 중심 초점이라고 암시합니다. 예를 들어 헨리 모리스 (Henry Morris)는 제 2 법칙이 "보편적으로 악화되는 질서의 상황을 설명한다"고 말합니다. [Morris와 다른 사람들은 또한 다음과 같은 엔트로피 증가를 설명합니다. 일상적인 비유. ]


대도시가 그 어느 때보 다 중요한 이유

우리가들은 정보 혁명은 지리의 족쇄를 깨고 도시를 무의미하게 만들 것입니다. 전자 메일, 인터넷 및 계속 확장되는 다양한 기술 장치 덕분에 South Podunk에서도 Big Apple처럼 효과적으로 작업 할 수 있습니다. 창의적이고 유연한 회사가 어디에서나 사업을 할 수있는 새로운 대도시 이후 시대가 열릴 것입니다. 대도시의 시대는 끝날 것입니다.

하지만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Big cities have continued to grow. In rich nations today, urbanization levels are on the order of 80 percent or higher. China and India are urbanizing at breakneck speed, with Shanghai and Bombay racing each other to become the world’s largest metropolitan area and eclipse Tokyo (currently 33 million strong). Why is it that cities have lost none of their powers of attraction, despite the new freedom that information technology brings individuals and firms? The economic advantages of cities—of urban “agglomeration,” in the language of the people who study these things—are difficult to measure precisely and not the same for all firms. But they are quite real, and we can capture them in what I call the Seven Pillars of Agglomeration.

L et’s start with the most basic pillar, one that has historically supported the great manufacturing economies of big cities: economies of scale in production. That is, as the scale of production increases, unit costs fall. That basic rule of economics makes it profitable for firms to manufacture goods in just a few large factories, rather than in many smaller ones. And if you’re going to have just one or two big plants, it makes sense to locate them where you can find a lot of workers: densely packed urban areas. This logic explains the growth of large manufacturing cities like Detroit in the earlier part of the twentieth century. Nowadays, though, it applies most readily to midsize cities, because real estate in larger cities often costs too much to build big factories (see the sidebar below).

Smaller Cities Matter, Too

Consider a remarkable fact: over the long run, the growth rates of American cities in various size groups tend to be about the same. That is, over the last century, the country’s distribution of small, midsize, and big cities has remained stable. This stability intrigues economic geographers. Why aren’t all cities converging toward one ideal size—whether large or small?

Part of the answer is that the attributes that make big cities attractive to some industries make them less attractive to others—and every industry gravitates to locations where its comparative costs are lowest. For example, providing environments for rapid, diverse, face-to-face contacts is a comparative advantage of big cities, while physical space is more readily available in smaller ones. If the demand for face-to-face contacts increases, real-estate and wage costs will rise in the largest cities, crowding out industries for which those costs carry—comparatively—less weight. We understand intuitively that Manhattan isn’t a good location for manufacturing airplanes or laptops. But it’s excellent for management consulting and producing operas. So urban systems have a self-regulating nature: certain industries emerge (or centralize) in the largest cities others move to smaller ones.

So small cities, no less than large ones, fill an essential economic need. The more attractive big cities become for some industries, the more alluring small cities will be to others.

The second pillar, however, tends to push firms back to larger cities: economies of scale in trade and transportation. Just as larger factories lead to lower unit costs by making manufacturing more efficient, fully loading a truck, an airplane, or a cargo ship leads to lower unit costs by making delivery more efficient. And filling up those trucks, planes, and ships—both coming and going—is generally easier if they’re delivering to the largest ports, airports, and other distribution centers. That means the bigger urban areas.

Reinforcing this tendency is the third pillar of agglomeration: falling transportation and communications costs. Throughout history, transportation costs—not only monetary outlays but also lost time and the frustration that can come with trading with distant partners—have been a barrier to market expansion. It follows that a fall in transportation costs will stimulate trade, enabling the lowest-cost producers to improve market share. And the steeper the drop in transportation costs and the greater the weight of scale economies in production, the greater the potential for centralizing production in one or two places. Henry Ford could locate automobile production in Detroit because paved roads and railways allowed him to reach the entire American market.

Indeed, if scale economies are infinite and transportation costs are close to zero, all production will be centralized in one place, with the first (lucky) producer to have arrived on the scene. Such an extreme case probably doesn’t exist in the real world, but the film industry comes close. Scale in the industry is vitally important, with its enormous sound studios and vast budgets. It costs little to ship a film—and even less if done electronically. The centralization of the film industry in Southern California is the result. With transportation costs removed as an economic factor, competitors had no way to match the scale economy that Hollywood had established early in the twentieth century.

What about the argument that falling communications costs actually undermine urban concentration? For example, didn’t the existence of e-mail encourage Silicon Valley companies to outsource computer programming to Bangalore, India? The truth is that this shift did foster urban concentration—in Bangalore. Think of communications costs as tariffs: competition intensifies when they fall. If one city is already more efficient at producing a particular good and then the barriers are removed, that city’s market share will expand accordingly.

The centralizing influence of technology is consistent with history. The advent of the telegraph—as revolutionary in its time as the Internet is today—not only failed to slow the growth of London and New York it enabled financial firms and corporate offices in those cities to extend their reach. The arrival of radio and television in the twentieth century replaced a lot of locally produced entertainment with programs produced in New York or Los Angeles.

S cale economies are only part of the urban-expansion story. Most city dwellers work not in massive plants but in small and midsize firms in a wide array of industries: legal services, shirt-making, financial counseling, and on and on. Why should these companies set up shop in cities? Pillar four—the need for proximity with other firms in the same industry—provides part of the answer.

Proximity brings numerous advantages. To name just one: face-to-face contacts remain essential for the most valuable and sensitive information. Finance, among the most spatially concentrated of industries, is an obvious example. Trust must be constantly renewed millions of dollars will be committed based on a brief encounter. The greater the risks and sums involved, the greater the need for relationships built on something more than e-mail exchanges. Body language, facial expressions, and eye contact are among the signals that financial workers use to judge others.

Personal contact is also crucial in industries where creativity, inspiration, and imagination are vital inputs. For firms working in these rapidly evolving industries—high fashion, say, or computer graphics—the surest way to stay on top of the latest news is to locate near similar firms. The more that information can be transmitted electronically, it seems, the more valuable becomes information that cannot be so transmitted. Electronic and face-to-face communications tend to be complements business travel, for example, has accelerated since the advent of the Internet. The more people communicate, the more they want to meet in the flesh.

Lower recruitment and training costs are additional advantages of proximity, particularly in highly specialized fields. A firm clearly benefits if it can hire from a pool of available workers with relevant training acquired at previous employers. The chances of finding a first-rate, experienced screenwriter will be a lot better in Los Angeles than in Baton Rouge.

C ompanies that require a wide array of talents, across a broad range of industries, will be drawn to big cities as well. Thus pillar five: the advantages of diversity. Consider advertising, a field whose products are constantly changing and come with no blueprint. Successful ad firms must rapidly assemble dizzying combinations of expertise and talent according to various clients’ needs. Each ad campaign, after all, is unique: one may call for animation, another for symphonic music, a third for trained chimpanzees. Where better to find the necessary components than in big cities, with their myriad industry clusters? Of the world’s top ten advertising agencies, it is no surprise that three are in New York, three in Tokyo, and two each in London and Paris. The entertainment industry, publishing, and many other fields feel the same pull.

Firms—above all, general-service businesses, for which customer access is important—naturally want to locate in the geographic center of their markets, which brings us to pillar six: the quest for the center. What economic geographers call “centrality” varies by industry, however. For companies with low-scale economies—a gas station, for instance—a central location can simply be a busy street, where the potential number of customers driving by is sufficient to ensure profitability.

But the centrality principle also holds at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levels, and it makes large urban agglomerations particularly appealing. The performing arts are a good example. Broadway, the largest cluster of theaters in America, is in New York City not only because of the sizable local population but also because of all the potential theatergoers within a manageable distance of the city. Greater Philadelphia, with more than 5 million residents, is a mere 90-minute drive away and don’t forget Gotham’s many rail, air, and bus links to other cities (including distant ones), which bring in countless more potential theatergoers. Centrality is often a legacy of history. Paris, shaped by many centuries of investment in roads, rail, and other transportation modes converging on the capital, remains the undisputed center of the French market.

Finally, there’s pillar seven: buzz and bright lights. Talented and ambitious people benefit from being in a big city, just as firms do—in part because the companies can hire talented and ambitious workers. Some people move to cities not just because they need to make a living (though being in a metropolis does offer all the advantages of a diverse labor market) but also because they want to be where the action is. Ambition, dreams, the need for recognition—all are powerful forces in human behavior. Many a young man or woman will ask: Where are my chances best of meeting the right people and doing exciting things? The answer, for good reason, will often be the big city. Why, indeed, are some people willing to spend small fortunes for apartments on Fifth Avenue or homes in Beverly Hills if not to feel that they are truly at the center?

C ities face many challenges in the coming years: municipal debt, onerous taxes, the cost of living, and crumbling infrastructure, among others. But whatever the genuine threats to urban prosperity, human contact is more important than ever in the age of information technology, and people will continue to seek places where they can share ideas, make transactions, and pursue their dreams. There’s nowhere better to do these things than big cities.

Mario Polèse is a professor at the Centre Urbanisation Culture Société at Montreal’s Institut National de la Recherche Scientifique and holds the Senior Canada Research Chair in Urban and Regional Studies. He is the author of The Wealth and Poverty of Regions: Why Cities Matter.


Mars meteorite controversy continues

The meteorite ALH84001. Credit: NASA

The most illustrious meteorite in history continues to inspire heated debate. Does it carry microbial fossils from Mars or are its strange features just the product of some unique geochemistry? After almost 20 years, dueling papers are still coming out, and the opposing parties are no closer to a resolution.

Most scientists agree that the meteorite ALH84001 is the oldest meteorite ever found to have come from Mars.

"The meteorite is so old that if Martian life existed back then, it probably floated by the rock at some point," says Timothy Swindle of the University of Arizona. "But did it leave any record?"

In 1996, one research group claimed yes, sending shock waves through the scientific community and beyond. President Bill Clinton made a special address on the apparent discovery, and the media widely broadcasted the scientists' images of what appeared to be dead "bug" remains from the rock. Had we finally met our neighbors?

The iconic meteorite became the grist for many imaginations. The TV show The X-files depicted an ALH84001 look-a-like with live bugs in it, and a Dan Brown novel imagined a conspiracy to cover-up extraterrestrial evidence from a space rock.

Biopic of a falling star

The meteorite made its debut in 1984, when it was picked up by a geologist team riding snowmobiles through the Allan Hills region of Antarctica. It took 10 years for researchers to realize this 4-pound specimen likely came from Mars.

The general consensus now is that the original rock formed 4 billion years ago on Mars. It was eventually catapulted into space by an impact and wandered the solar system for millions of years before landing on Earth 13,000 years ago.

Over 50 other meteorites have been identified as coming from Mars, but ALH84001 is by far the oldest, with the next in age being just 1.3 billion years old.

"That alone makes ALH84001 a very important sample," says Allan Treiman of the Lunar and Planetary Institute. "It's our only hope to understand what Mars was like at this time period."

The first thing that struck researchers examining the meteorite was the presence of 300-micron-wide carbonate globules that make up 1% of the rock. Dave McKay from NASA's Johnson Space Center and his colleagues determined that the carbonate most likely formed in the presence of water.

Although evidence for a wet ancient Mars has accumulated in the subsequent years, the claim that ALH84001 once sat in water was pretty revolutionary at the time, says Kathie Thomas-Keprta, also from the Johnson Space Center.

Inside the ALH84001 carbonates, McKay spotted odd features that resembled very small worm-like fossils, so he asked Thomas-Keprta to look at them more closely with electron microscopy.

A few of the orange-colored carbonate globules found in ALH84001. Credit: NASA

"I kind of thought he was crazy," she says. "I thought I would join the group and straighten them out."

In the end, she helped the team characterize the biomorphic features, as well as unusual grains of the mineral magnetite found in the meteorite. In a 1996 Science paper, these two phenomena – along with the chemical distribution in the globules and the detection of large organic molecules – were taken collectively as signatures of biological activity occurring long ago on Mars.

The storyline unravels

However, skeptics began to pick apart the four lines of evidence presented in the 1996 paper.

Groups of geologists and chemists proposed alternative ways that the carbonate globules and the organic molecules could have formed without the need of Martian microbes.

The supposed fossil shapes were so small they could only have been the remains of hypothetical "nanobacteria." A more plausible explanation, according to other researchers, was that the tiny artifacts are uneven patches in the coating used to prepare the samples for electron microscopy.

That left the magnetite grains as the strongest case for a biologic imprint in ALH84001.

"The focus of the last 10 years has been the magnetite," says Thomas-Keprta.

A chain of magnetite crystals, "like a string of pearls,” within meteorite ALH 84001. Arrows indicate the ends of the chain. Credit: NASA

Magnetite (Fe3O4) is a common mineral found on black sandy beaches, in iron-rich sediments and even in interplanetary dust. The majority of this magnetite forms in geologic processes, where many elements mix together and iron often gets replaced with iron-like elements such as magnesium and chromium.

However, the magnetite grains found in the carbonate globules of ALH84001 have very few of these sorts of substitutions.

"I had never seen magnetite as chemically pure as this before," Thomas-Keprta says.

But when she looked through the literature, she realized that chemically pure magnetite is known from biology. So-called magnetotactic bacteria create a chain of magnetite grains to help orient themselves in their search for nutrients. Iron makes for a stronger magnet, so the bacteria are very selective when they form their magnetite compasses. They also build grains of a uniform size (roughly a tenth of a micron) that optimizes the magnetic response.

"The size and purity of the magnetite is controlled by the organism to be the best magnet it could be," Thomas-Keprta says.

In 2001, she and her colleagues showed that many of the same properties in biologically-derived magnetite are reproduced in the grains from ALH84001. The conclusion was that Martian microbes once used magnetite for the same purpose as terrestrial ones do.

Treiman agrees that the ALH84001 magnetite is unlike geologically-produced magnetite found on Earth. "But everything else about this meteorite is unique," he argues. "There comes a point where being unique is not unique."

It's improbable that Martian microbes deposited magnetite grains directly in the rock, so Thomas-Keprta and her colleagues have to argue that the magnetite formed outside of the rock and washed in. They also have to assume that Mars had a much stronger magnetic field in the past so that building an intracellular magnetic compass would be an advantage.

Treiman and others argue that the magnetite could be explained more easily with some sort of shock event that heated the carbonate enough to allow magnetite grains to form. Thomas-Keprta says these abiotic models are fatally flawed. The problem is in the cooling time. If the rock cools too fast, the magnetite ends up full of impurities. Too slow and the surrounding carbonate becomes too uniform.

"They are looking for a single event that can account for all the magnetite," Thomas-Keprta says. "But no natural or laboratory synthesized analogs proposed have yet to reproduce the chemical and physical properties observed in the ALH84001 carbonate-magnetite assemblages."

She and Treiman went head to head at a recent Lunar Planetary Society Conference. Neither side has relented.

"Naysayers are always going to be naysayers," Thomas-Keprta says. "But I hope people on the fence will look at the evidence."

Polling the community

Researchers believe that the Allan Hills meteorite was blasted out of Eos Chasma on Mars, near the far horizon in this Mars Express image. The canyon feeds into the larger Valles Marineris canyon. Credit: ESA

Treiman thinks that the issue is probably settled for most of his colleagues. "I am one of the few holdovers still arguing about it," he says. "I can't move on."

The debate may not be settled anytime soon. Treiman isn't sure how one could ever entirely rule out that Martians might have had a hand in forming ALH84001. "Nature is infinitely complicated," he says. "It is always surprising us."

However, he believes the alternative explanations from geology and chemistry are simpler, since they don't require inventing the whole new science of Martian biology. Scientists are trained to pick the simplest explanation.

An informal poll of more than 100 scientists by Swindle in 1997, right after the first announcement of possible biological relics in ALH84001, showed that most of the community was already hedging their bets. The typical response gave about even odds that Mars once had life but said that there was just a 1-in-5 chance that McKay's group had found the smoking gun.

A few years later, Swindle tried to do the poll again but couldn't get enough respondents to form a representative sample. He thinks most people had made up their mind that ALH84001 did not carry biosignatures from Mars. But that doesn't mean that sifting through the meteorite hasn't been worth it.

"It was good science," he says. "It challenged people to really think about what would count as evidence of life on Mars."


비디오보기: თელავში მსახიობ ვანო იანტბელიძის ვარსკვლავი გაიხსნა (구월 2022).


코멘트:

  1. Anlon

    위의 모든 항목에 동의합니다. 우리는 이 주제에 대해 소통할 수 있습니다.

  2. Quincy

    이 테마를 개발하고 싶지 않습니다.

  3. Digal

    놀랍게도 매우 유용한 정보

  4. Sorel

    이렇게 뭔가 나오지 않습니다

  5. Kagor

    오류를 범했습니다. 논의해 봅시다. 오후에 나에게 편지를 보내면 이야기 할 것입니다.



메시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