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문학

혜성의 잔해가주기적인 유성우를 생성 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혜성의 잔해가주기적인 유성우를 생성 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We are searching data for your request:

Forums and discussions:
Manuals and reference books:
Data from registers:
Wait the end of the search in all databases.
Upon completion, a link will appear to access the found materials.

배경

최근 지구를 통과 한 혜성 NEOWISE의 파편이 미래에 유성우를 제공할지 궁금합니다.

나는 지구가 26km의 핵 직경을 가진 Swift-Tuttle 혜성에 의해 남겨진 잔해를 통과 할 때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일어나는 것을 보았다. 이에 비해 NEOWISE 혜성은 5km의 핵 직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것은 주기적인 유성우를 생성하는 잔해 흔적을 가지기에는 너무 작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합니까? 이 혜성의 꼬리 길이에 대한 데이터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질문

혜성의 파편이 하늘에주기적인 유성우를 생성 할 것인지 결정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나 자신에 대해 조금 생각한 후에 다음 변수가 중요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 혜성의 지름
  • 혜성이 지구 궤도에 도달 할 때 꼬리의 길이 (혜성의 크기와 구성에 따라 다름)
  • 혜성의 궤도와 지구 궤도와의 관계
  • 지구 궤도를 횡단 할 때 지구와 관련된 혜성 / 혜성의 꼬리 방향
  • 혜성이 태양에서 멀어질수록 꼬리가 지구까지 뻗어 있는지 여부
  • 혜성이 떠난 후에도 잔해가 지속되는지 여부

나는 누군가가 혜성에 의해주기적인 소나기가 생성 될 것인지를 결정하는 것에 대해 더 많은 통찰력을 제공 할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변수가 관련되어 있는지(혜성의 크기, 꼬리의 길이, 지구 궤도와 관련된 혜성의 궤도 등). 나는 혜성의 꼬리 길이를 결정하는 요인과 혜성이 떠난 후에도 잔해 흔적이 오래 지속되는지 여부에 특히 관심이 있습니다.


유성우는 짧은 기간의 혜성에서 나오는 먼지로 형성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태양 주위를 반복적으로 휘두르면 자신의 궤도에 가까운 궤도에 먼지가 쌓입니다. 일부는 혜성의 궤도에서 약간 밀려나 혜성보다 더 빠르거나 느리게 궤도를 돌며 결국 먼지의 흐름이 태양 주위를 돌게됩니다.

유성우를 얻기 위해 필요한 또 다른 것은 궤도가 지구 궤도를 가로지르는 것과 가까운 혜성입니다. Swift-Tuttle 혜성은 그러한 천체 중 하나입니다. 그것의 궤도는 지구 궤도에서 단지 130,000 km를 통과합니다. (한때는 그것이 미래에 지구와 충돌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을만큼 충분히 가까웠습니다. 이것은 이제 다음 2 천년 동안 배제되었습니다).

Neowise는 먼지를 방출 할 것이지만 대부분의 먼지는 지금도 혜성 근처에있을 것이며 계속해서 혜성과 궤도를 돌게 될 것입니다. 그래서 먼지는 내부 태양계를 빠져 나가고 수천 년 후에 다시 돌아올 때까지 큰 유성우를 일으키기에는 너무 퍼져 나갈 것입니다. Neowise는 상당한 양의 먼지 입자를 쌓을만큼 자주 태양에 접근하지 않습니다.

요약하자면, 소나기로 이어지는 지구 궤도를 교차하는 혜성의 꼬리가 아니라 혜성의 궤도를 따라 쌓인 잔해 흐름이 반복적으로 태양을 도는 것입니다. 장기간의 혜성에서 잔해 류는 궤도를 따라 너무 많이 퍼져서 상당한 흐름을 생성하지만 단기간 혜성은 소나기로 이어지는 상당한 흐름을 생성 할 수 있습니다.


깜짝 유성우! '핀레이아이드' '슈팅스타즈'는 2021년 첫 등장한다.

전에 본 적없는 유성우 올해 하반기에 잠시 동안 지구 최남단 지역에 작은 혜성 먼지 조각을 뿌릴 것입니다.

올 가을 약 10 일 동안 지속될 "Finlay-id"유성우는 육지가 거의없는 남위도에 나타날 것입니다. NASA 천체물리학자 디에고 잰체스(Diego Janches)는 "이는 흥미로운 유성우일 뿐만 아니라 관측하기 매우 어려운 유성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고다드 우주 비행 센터 메릴랜드 주 그린벨트의 인터뷰에서 Space.com에 말했다.

Janches는 소나기가 별자리 Ara (제단)에서 발산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그 정확한 빛과 유성이 시작되는 지점은 완전히 새로운 사건이기 때문에 불분명합니다. Janches에 따르면 Finlay-ids는 9 월 말경에 시작하여 10 월 7 일에 정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내용

팀북투 사본에는 1583 년 8 월의 유성우가 기록되었습니다. [5] [6] [7] 현대 시대의 첫 번째 큰 유성 폭풍은 1833 년 11 월의 레오 니드였습니다. 한 추정치는 시간당 10 만 개 이상의 유성 최고 속도로 추정되지만 [8] 다른 하나는 폭풍으로 수행되었습니다. 9 시간 동안 폭풍이 몰아 치는 동안 [9] 록키 산맥 동쪽에있는 북미 지역 전체에 걸쳐 20 만 개 이상의 유성이 감소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American Denison Olmsted (1791–1859)는 사건을 가장 정확하게 설명했습니다. 1833년의 마지막 몇 주 동안 정보를 수집한 후 그는 1834년 1월 자신의 발견을 미국 과학 및 예술 저널, 1834년 1월-4월, [10] 및 1836년 1월에 출판됨. [11] 그는 소나기가 짧은 기간이었고 유럽에서 볼 수 없었으며 유성이 사자자리의 한 지점에서 방출되었다고 지적했으며 그는 추측했다. 유성은 우주의 입자 구름에서 유래했습니다. [12] 연구는 계속되었지만 폭풍의 발생으로 연구원들을 당혹스럽게했지만 매년 소나기의 특성을 이해하게되었습니다. [13]

유성의 실제 성격은 19세기에도 여전히 논쟁거리였습니다. 많은 과학자들(Alexander von Humboldt, Adolphe Quetelet, Julius Schmidt)은 이탈리아 천문학자 Giovanni Schiaparelli가 자신의 연구에서 유성과 혜성의 관계를 확인하기 전까지 유성을 대기 현상으로 생각했습니다. "떨어지는 별의 천문학적 이론에 대한 메모"(1867). 1890 년대에 아일랜드 천문학 자 조지 존스톤 스토니 (1826 ~ 1911)와 영국 천문학 자 아서 매튜 웰드 다우닝 (1850 ~ 1917)은 처음으로 지구 궤도에서 먼지의 위치를 ​​계산하려고 시도했습니다. 그들은 1898 년과 1899 년 레오 니드 소나기가 예상되기 전에 1866 년 혜성 55P / Tempel-Tuttle에 의해 분출 된 먼지를 연구했습니다. 유성 폭풍이 예상되었지만 최종 계산은 대부분의 먼지가 지구 궤도 안쪽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독일 베를린에있는 Königliches Astronomisches Rechen Institut (Royal Astronomical Computation Institute)의 Adolf Berberich는 동일한 결과를 독립적으로 얻었습니다. 그 시즌에 유성우가 없었기 때문에 계산이 확인되었지만 신뢰할 수 있는 예측에 도달하려면 훨씬 더 나은 컴퓨팅 도구의 발전이 필요했습니다.

1981 년 Jet Propulsion Laboratory의 Donald K. Yeomans는 Leonids의 유성우 역사와 Tempel-Tuttle 혜성의 동적 궤도 역사를 검토했습니다. [14] 그것으로부터의 그래프 [15]가 수정되고 다시 출판되었습니다. 하늘과 망원경. [16] 지구와 Tempel-Tuttle의 상대적인 위치와 지구가 빽빽한 먼지를 만난 곳을 표시했습니다. 이것은 유성체가 대부분 혜성의 경로 뒤에 있고 밖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지만, 강력한 폭풍을 일으키는 입자 구름을 통한 지구의 경로는 거의 활동이 없는 경로에 매우 가깝습니다.

1985년 Kazan State University의 E. D. Kondrat'eva와 E. A. Reznikov는 과거 몇 차례의 Leonid 유성우의 원인이 된 먼지가 방출된 연도를 처음으로 정확하게 식별했습니다. 1995년 Peter Jenniskens는 먼지 흔적에서 1995 Alpha Monocerotids 분출을 예측했습니다. [17] 1999년 Leonid 폭풍을 예상하여 Robert H. McNaught, [18] David Asher, [19] 핀란드의 Esko Lyytinen이 서구에서 이 방법을 처음으로 적용했습니다. 2006 년에 Jenniskens는 향후 50 년 동안의 먼지 흔적 발생에 대한 예측을 발표했습니다. [22] Jérémie Vaubaillon은 매년 IMCCE(Institut de Mécanique Céleste et de Calcul des Éphémérides)의 관찰을 기반으로 예측을 업데이트하고 있습니다. [23]

유성우 입자는 모두 평행 한 경로로 동일한 속도로 이동하기 때문에 아래의 관찰자에게 모두 나타나 하늘의 단일 지점에서 멀리 방출됩니다. 이 방사점은 수평선의 단일 소실점에서 수렴하는 평행 철도 트랙과 유사한 원근감의 효과로 인해 발생합니다. 유성우는 거의 항상 유성이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별자리의 이름을 따서 명명됩니다. 이 "고정점"은 지구가 축을 중심으로 회전하기 때문에 밤 동안 천천히 하늘을 가로질러 움직입니다. 같은 이유로 별이 하늘을 천천히 가로질러 행진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빛은 또한 지구가 태양을 중심으로 궤도를 돌기 때문에 배경 별 (복사 드리프트)에 대해 밤마다 약간 움직입니다. 보다 IMO 표류하는 "고정 점"지도를위한 Meteor Shower Calendar 2017 (International Meteor Organization).

움직이는 복사가 그날 밤 관찰자의 하늘에 도달할 가장 높은 지점에 있을 때 태양은 동쪽 지평선을 맑게 할 것입니다. 이러한 이유로 유성우를 가장 잘 볼 수 있는 시간은 일반적으로 동이 트기 약간 전입니다. 볼 수 있는 최대 유성 수와 보기가 더 어려워지는 밝은 하늘 사이의 절충안입니다.

유성우는 가장 가까운 별자리 또는 밝은 별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으며, 소나기의 정점에서 빛나는 위치에 가까운 그리스 또는 로마 문자가 할당되어 라틴어 소유격 형태의 문법적 편차가 "id" 또는 "ids"로 대체됩니다. ". 따라서 물병자리 삼각주(편위 "-i") 근처에서 방출되는 유성을 물병자리 삼각주라고 합니다. 국제 천문 연맹의 유성우 명명 작업 그룹과 IAU의 유성 데이터 센터는 유성우 명명법과 확립된 소나기를 추적합니다.

유성우는 지구와 같은 행성과 혜성에서 나온 잔해물 사이의 상호 작용의 결과입니다. 혜성은 1951 년 Fred Whipple [24]에 의해 입증 된 것처럼 수증기 항력에 의해 파편을 생성 할 수 있습니다. Whipple은 혜성을 "더러운 눈덩이"로 상상했으며, 얼음에 박힌 바위로 구성되어 태양을 공전합니다. "얼음"은 물, 메탄, 암모니아 또는 기타 휘발성 물질, 단독 또는 조합 일 수 있습니다. "바위"는 먼지 티끌에서 작은 바위까지 크기가 다양할 수 있습니다. 먼지 티끌 크기의 고체는 모래 알갱이의 크기보다 훨씬 더 일반적이며, 차례로 자갈 크기보다 더 일반적입니다. 얼음이 따뜻해지고 승화되면 증기는 먼지, 모래 및 자갈을 따라 끌 수 있습니다.

혜성이 궤도에서 태양에 의해 흔들릴 때마다 얼음의 일부가 증발하고 일정량의 유성체가 흘립니다. 유성체는 혜성의 전체 궤도를 따라 퍼져서 "먼지 흔적"이라고도 알려진 유성 흐름을 형성합니다 (태양 복사 압력에 의해 빠르게 날아가는 매우 작은 입자로 인해 발생하는 혜성의 "가스 꼬리"와 반대) ).

최근에 Peter Jenniskens [22]는 우리의 단기간 유성우의 대부분은 활동성 혜성의 정상적인 수증기 항력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대부분의 휴면 혜성에서 큰 덩어리가 부서 질 때 드물게 분해되는 산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예를 들면, 약 500년과 1000년 전에 소행성처럼 보이는 물체인 2003 EH1과 3200 Phaethon이 분해되면서 생긴 Quadrantids와 Geminids가 있습니다. 파편은 먼지, 모래 및 자갈로 빠르게 분해되는 경향이 있으며 혜성의 궤도를 따라 퍼져 빽빽한 유성체 흐름을 형성하고 이후에 지구의 경로로 진화합니다.

Whipple이 먼지 입자가 혜성에 비해 낮은 속도로 이동한다고 예측 한 직후 Milos Plavec은 먼지 흔적, 그는 일단 혜성에서 해방된 유성체가 한 궤도를 완료한 후 혜성 앞이나 뒤에 주로 어떻게 표류할지 계산할 때. 그 효과는 단순한 천체 역학입니다. 일부 입자는 다른 입자보다 더 넓은 궤도를 만들기 때문에 혜성 앞뒤로 표류하는 동안 물질은 혜성에서 약간 측면으로 만 표류합니다. [22] 이러한 먼지 흔적은 때때로 중간 적외선 파장 (열 복사)에서 촬영 한 혜성 이미지에서 관찰되며, 이전에 태양으로 돌아온 먼지 입자가 혜성의 궤도를 따라 퍼져 있습니다 (그림 참조).

행성의 중력은 마치 정원사가 멀리 떨어진 식물에 물을주기 위해 호스를 지시하는 것처럼 먼지 흔적이 지구 궤도를 통과 할 위치를 결정합니다. 대부분의 해, 그 흔적은 지구를 완전히 놓칠 것이지만, 몇 년 동안 지구는 유성우에 의해 소나기됩니다. 이 효과는 1995년 알파 Monocerotids [25] [26]의 관찰과 과거의 지구 폭풍에 대한 널리 알려지지 않은 식별에서 처음으로 입증되었습니다.

오랜 시간 동안 먼지 흔적은 복잡한 방식으로 진화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반복되는 일부 혜성의 궤도와 이를 떠나는 유성체는 목성 또는 다른 큰 행성 중 하나와 공명 궤도에 있습니다. 따라서 하나의 회전 수는 다른 하나의 회전 수와 같습니다. 이것은 필라멘트라는 샤워 구성 요소를 만듭니다.

두 번째 효과는 행성과의 밀접한 만남입니다. 유성체가 지구를 지나갈 때 일부는 가속되고 (태양 주위를 더 넓은 궤도를 도는) 다른 것들은 감속되어 (단 궤도를 만드는) 다음 귀환시 먼지 흔적에 틈이 생깁니다 (예 : 커튼을 열 때 곡물이 쌓여 있음). 간격의 시작과 끝). 또한 목성의 섭동은 먼지 흔적의 부분을 극적으로 바꿀 수 있는데, 특히 단기간 혜성에서 곡물이 태양 주위를 도는 가장 먼 지점에서 가장 느리게 움직이는 큰 행성에 접근 할 때 더욱 그렇습니다. 결과적으로 트레일에는 응집, ㅏ 땋기 또는 꼬임초승달, 자료의 각 개별 릴리스.

세 번째 효과는 덜 무거운 입자를 태양에서 더 먼 궤도로 밀어내는 복사압의 영향입니다. 반면에 더 무거운 물체(볼라이드 또는 불덩어리를 담당하는)는 복사압의 영향을 덜 받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일부 먼지 흔적은 밝은 유성이 풍부하고 다른 일부는 희미한 유성이 풍부합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이러한 효과는 유성체를 분산시키고 더 넓은 흐름을 만듭니다. 우리가 이 흐름에서 보는 유성은 다음 중 일부입니다. 연간 소나기, 왜냐하면 지구는 매년 거의 같은 속도로 이러한 흐름을 만나기 때문입니다.

유성체가 황도 구름의 다른 유성체와 충돌하면 하천 연관성을 잃고 "산발성 유성"배경의 일부가됩니다. 어떤 시냇물이나 흔적에서 흩어져서 오랫동안 소나기의 일부가 아닌 고립 된 유성을 형성합니다. 이 무작위 유성은 주 소나기의 빛에서 오는 것처럼 보이지 않을 것입니다.

페르 세이드와 레오 니드

대부분의 해에 가장 눈에 띄는 유성우는 페르세우스자리이며 매년 8월 12일에 분당 1개 이상의 유성우가 발생합니다. NASA에는 관측 위치에서 시간당 몇 개의 유성이 보이는지 계산하는 도구가 있습니다.

레오 니드 유성우는 매년 11 월 17 일경에 최고조에 달합니다. 대략 33년마다 Leonid 샤워는 시간당 수천 개의 유성 비율로 정점에 달하는 유성 폭풍을 일으킵니다. Leonid 폭풍은 용어를 탄생 시켰습니다. 유성우 1833 년 11 월 폭풍 동안 별 감마 레오니스 (Gamma Leonis) 근처에서 유성이 방출되었다는 사실을 처음 깨달았습니다. 마지막 레오 니드 폭풍은 1999 년, 2001 년 (2 회), 2002 년 (2 회)이었습니다. 그 이전에는 1767년, 1799년, 1833년, 1866년, 1867년, 1966년에 폭풍이 있었습니다. 폭풍우 치는, 그것은 Perseids보다 덜 활동적입니다.

기타 유성우

설립 된 유성우

공식 이름은 국제 천문 연맹의 유성우 목록에 나와 있습니다. [27]

샤워 시각 부모 개체
사분면 1 월 초 소행성 2003 EH 1, [28] 및 혜성 C / 1490 Y1의 부모 개체와 동일합니다. [29] [30] C/1385 U1 혜성도 가능한 소스로 연구되었습니다. [31]
Lyrids 4 월 하순 대처 혜성
Pi Puppids (주기적) 4월 하순 26P 혜성 / Grigg–Skjellerup
Eta Aquariids 5월 초 혜성 1P/할리
아리에티스 6 월 중순 96P / Machholz 혜성, Marsden 및 Kracht 혜성 그룹 단지 [1] [32]
베타 황소자리 6월 하순 혜성 2P / Encke
June Bootids (주기적) 6 월 하순 Comet 7P / Pons-Winnecke
남부 델타 Aquariids 7월 하순 96P / Machholz 혜성, Marsden 및 Kracht 혜성 그룹 단지 [1] [32]
알파 염소자리 7 월 하순 혜성 169P/NEAT [33]
페르세우스 8월 중순 Comet 109P / Swift-Tuttle
카파 백조 8월 중순 마이너 플래닛 2008 ED69 [34]
Aurigids (주기적) 9 월 초 혜성 C / 1911 N1 (키스) [35]
드라코 니드 (주기적) 10월 초 혜성 21P / 자코 비니-지너
오리오 니드 10 월 하순 혜성 1P / 할리
남부 타우 리드 11 월 상순 혜성 2P / Encke
북부 황소자리 11 월 중순 소행성 2004 TG 10 및 기타 [1] [36]
안드로메 디드 (주기적) 11 월 중순 혜성 3D / 비 엘라 [37]
알파 모노 세로 티드 (주기적) 11 월 중순 알 수 없음 [38]
사자자리 11 월 중순 혜성 55P / Tempel-Tuttle
페니 키드 (주기적) 12 월 초 혜성 289P/블랑팡 [39]
쌍둥이 자리 12 월 중순 소행성 3200 파에톤 [40]
우르시드 12 월 하순 혜성 8P / 터틀 [41]
Canis-Minorids

적당히 투명한 대기를 가진 다른 태양계 천체도 유성우를 가질 수 있습니다. 달이 지구 근처에 있기 때문에 같은 소나기를 경험할 수 있지만 대기가 없기 때문에 자체 현상이 나타납니다. 그 자체로, 예를 들어 나트륨 꼬리를 크게 증가시킵니다. [42] NASA는 현재 마샬 우주 비행 센터가 샤워를하든 안하든 달에 대한 관측 된 영향에 대한 지속적인 데이터베이스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많은 행성과 달은 오랜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충돌 분화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성우와 관련된 새로운 분화구도 가능합니다. 화성과 그에 따른 위성에는 유성우가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44] 이들은 아직 다른 행성에서는 관찰되지 않았지만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화성의 경우 혜성의 궤도에 비해 화성과 지구의 궤도가 다르기 때문에 지구에서 볼 수있는 것과는 다릅니다. 화성의 대기는 유성체가 충돌하는 위쪽 가장자리에서 지상에서 지구의 밀도의 1 % 미만을 차지하며 둘은 더 유사합니다. 유성의 고도에서 유사한 기압 때문에 효과는 거의 동일합니다. 태양으로부터의 거리 증가로 인해 상대적으로 느린 유성체의 움직임 만이 유성 밝기를 약간 감소시켜야합니다. 느린 하강은 화성의 유성이 제거 할 시간이 더 많다는 점에서 다소 균형을 이룹니다. [45]

2004 년 3 월 7 일 화성 탐사 로버의 파노라마 카메라 정신 혜성 114P/Wiseman-Skiff와 관련된 화성 유성우의 유성으로 인한 것으로 여겨지는 연속 기록을 기록했습니다. 이 소나기의 강한 모습은 2007년 12월 20일에 예상되었습니다. 추측되는 다른 소나기는 지구의 물병자리 에타(Eta Aquariids of Earth)와 관련된 "람다 쌍둥이자리" 소나기입니다., 둘 다 Comet 1P / Halley와 연관 됨), Comet 13P / Olbers와 연관된 "Beta Canis Major"샤워, 5335 Damocles의 "Draconids". [46]

목성에서 고립된 대규모 충돌이 관찰되었습니다. 1994년 Shoemaker-Levy 9 혜성으로 짧은 흔적도 형성되었으며 그 이후로 연속적인 사건이 발생했습니다(목성 사건 목록 참조). 대기를 가진 태양계 : 수성, [47] 금성, [48] 토성의 위성 타이탄, [49] 해왕성의 위성 트리톤, [50] 및 명왕성. [51]


폭발과 불 덩어리

어느 날 밤에 유성 몇 개가 떨어질 수 있지만, 유성우를보기에 가장 좋은시기는 매년 유성우가 최고조 일 때입니다. 이것은 지구가 혜성의 파편 흐름의 특히 밀집된 부분을 통과할 때이며, 매년 예측 가능한 시기에 발생합니다.

지구 표면에서 볼 때 연간 소나기의 유성은 밤하늘의 특정 지점에서 방출되는 것처럼 보입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소나기는 떨어지는 것처럼 보이는 별자리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매년 8 월에 발생하는 다작의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신화 속의 영웅 인 별자리 페르세우스 지역에서 유래 한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

각 주요 유성우는 유성이 떨어지는 피크 비율이 다릅니다. 4 월의 Lyrids와 같은 일부는 시간당 약 15 ~ 20 개의 유성 비율을 봅니다. 12 월의 Geminids와 같은 다른 것들은 시간당 60-70 개의 유성을 전달합니다.

그러나 혜성 잔해 흐름은 완전히 균일하지 않으며, 일부 일반적으로 약한 소나기는 시간당 최대 천 개의 유성을 가끔 분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다른 일부는 밝은 불덩어리로 하늘 쇼를 강조할 것입니다. 다른 연례 소나기는 또한 유성이 다른 속도로 떨어지는 것을 볼 수 있으며 이는 하늘에서 줄무늬가 지속되는 시간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불행히도 천문학자들은 주어진 유성우가 언제 특히 눈부신 디스플레이를 훨씬 정확하게 만들어 낼지 예측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주요 유성우 중 일부는 관련된 별자리에 따라 남반구 또는 북반구에서 가장 잘 보입니다. 보다 통제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일본의 한 회사는 인공위성과 화학 물질로 채워진 알약으로 만든 특별히 설계된 "유성체"를 사용하여 인공 유성우를 만드는 방법을 제안했습니다.

자연 유성우를 경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빛 공해로부터 멀리 떨어진 더 어두운 시골 지역으로 향하여 소나기의 빛나는 별자리가 하늘 높이 솟아오를 때까지 기다리는 것입니다. 눈이 어둠에 적응하도록 한 다음 일시적인 빛의 폭발을 조심하십시오.


8 월의 유성 : 2020 년 페르세우스 가이드

다시 한 번 8 월입니다. 이는 페르세우스 유성이 들어온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샤워는 이번 주말에 시작되는 확실한 베팅이지만 2020 년에는 다소 어려운 상황에서 광경이 내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유성우는 지구가 혜성에서 내려 놓은 고대 잔해물을 통과 할 때 발생합니다. 이 흐름은 태양 주위의 지구의 궤도와 교차하며 오래 전에 선조 혜성에 의해 생성되었습니다. August Perseids의 경우,이 흐름은 주기적으로 109P / Swift-Tuttle 혜성에 의해 생성되었으며, 태양 주위를 도는 데 133 년이 걸립니다. Swift-Tuttle은 AD 2126 년에 다시 근일점에 도달합니다.

스위프트-터틀 혜성의 궤도. 크레딧 : NASA / JPL

8 월 저녁 하늘을 가로 지르는 유성은 먼지에서 완두콩 크기로, 대기권 상층부에서 타 오르면서 잠시 빛나는 이온화 흔적을 남깁니다. 주어진 소나기의 유성은 광점, 하늘의 고정 된 지점. 물론 이것은 레트로를 연출하는 환상입니다. 스타 트렉- 유성이 행성 바로 앞의 소실점에서 지구를 가로막는 것과 같은 효과. 페르세우스는 페르세우스의 영웅 별자리에있는 별 Eta Persei 근처에서 빛나는 별에서 비롯된 것으로, 샤워에 이름을 부여합니다. 현대에는 빛이 카시오페이아 자리 근처의 별자리로 조금씩 흩어져 있다는 점에 유의하십시오.

2020 년 전망

2020 년 Perseids는 8 월 12 일 수요일 오전 6시 세계시 (UT) / 오전 2시 동부 일광 절약 시간 (EDT)에 정점을 찍어 북미 동부를 선호합니다. 천정 시간당 비율 (ZHR)은 샤워의 최대치에 가까운 110입니다.

8월 12일 오전 1시 북위 35도에서 동쪽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신용 : 스텔라 리움.

달은 소나기가 절정에 이르렀을 때 지난 분기를 지났으며 직전에 상승했습니다.

현지 시간 오전 1시. 이것은 좁은 어두운 하늘의 창으로 페르세우스를 가장 잘 볼 수 있지만 절망하지 마십시오. 떠오르는 달은 여전히 ​​소나기에서 약 42도 정도 하늘에 낮게 자리 잡고 있으며 항상 뚱뚱한 초승달을 막을 수 있습니다 잘 배치된 건물이나 언덕 뒤에 달이 보이지 않습니다.

2020년 페르세우스 왕조의 상황은 8월 12일 오전 2시(동부 표준시)로 설정되었습니다. 빛은 실제로 낮의 정점에 있습니다. 크레딧: Dave Dickinson/Orbitron

지난 몇 년간 페르 세인은 연간 유성우 중 탄탄한 생산자였으며, 2018 년에는 60, 2019 년에는 80의 천정 시간당 비율 (ZHR)을 기록했습니다. 페르 세인은 올해 초반에 12 월 쌍둥이 자리에 의해 매우 천천히 추월되고 있습니다. 21 세기는 올해의 '최고 추첨'이지만, 페르세우스 족은 많은 하늘 ​​관찰자들이 어두운 하늘 아래 야영을하는 여름에 발생하는 주요 이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혜성 C / 2020 F3 NEOWISE와 두 개의 산발적 인 유성. 이미지 제공 및 저작권 : Tyson Chappell.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고대부터 알려져 왔습니다. 다른 유성우는 수세기에 걸쳐 눈에 띄게 사라졌다 사라지지만,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분명히 매우 안정적이고 오래 지속되는 유성 류입니다. 아마도 Perseids와 관련된 가장 시적인 이름은 258 AD에 순교 한 기독교 성도를 가리키는 "성 로렌스의 눈물"일 것입니다.

유성우를 관찰하는 것은 잔디 의자에 등을 기대고 조용히 지나가는 것을 지켜보는 것만큼 간단합니다. 특별한 장비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유성을 측면에서 포착하기 위해 복사선으로부터 약 45도 각도를 바라 봅니다. 그러나 페르세우스는 하늘 어디에서나 나타날 수 있으며 하늘의 여러 부분을보고있는 우주 관측자에게 편리합니다. 이것은 특히 육체적 거리의 대유행 시대에 적합합니다. 유성우 관찰은 2020 년 천문학을 위해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C/2020 F3 NEOWISE와 초기 Perseid. 이미지 크레디트 및 저작권: O Fins

유성을 촬영하는 것은 삼각대에 장착된 DSLR 카메라와 광각 렌즈를 사용하여 장노출(30인치에서 1분 정도)을 촬영하고 무엇이 나타나는지 보는 것처럼 간단합니다. 우리는 간격계를 사용하여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시각적으로 보는 동안 카메라가 하늘을 클릭하게 하고 검토 후 결과를 확인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이미지를주의 깊게 검토하십시오. 나중에 이미지에서 나타나는 거의 모든 유성을 시각적으로 놓쳤습니다.

국제 우주 정거장에서 찍은 페르세우스 유성 (가운데). 크레딧 : NASA

한 시간 동안 볼 수 있는 페르세우스의 수를 세고 국제 기상 기구(IMO)에 보고하면 실제 과학에 기여하게 됩니다.

게다가 Perseids는 평생 지속되는 가족의 추억을 만들 수 있습니다. 나는 북부 메인에서 드물게 따뜻한 여름 밤에 엄마와 동생 케니와 함께 페르세우스 왕조를 본 것을 기억합니다. 갑자기 우리가 하늘을 바라 보는 동안 화려한 불덩이가 장면을 비췄습니다. 우리 모두는 나중에이 호기심 많은 페르세우스가 실제로 그 여파로 '죽었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나는 '가청 유성'이 실제적이고 문서화된 현상이라는 것을 몇 년 후에 배웠습니다. 유성은 또한 FM 라디오 다이얼에서 번개처럼 핑핑하고 딱딱거리는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흐리게? Virtual Telescope Project 2.0의 좋은 사람들이 8월 11일 22:00 UT/6:00 PM EDT에 시작하는 페르세우스 왕조의 라이브 웹캐스트로 여러분을 다뤘습니다.

직접 또는 온라인으로 2020년 페르세우스 왕조 유성우를 꼭 잡으세요.

리드 이미지 크레딧: 2019년의 Perseid. 이미지 크레딧 및 저작권: Mary McIntyre


유성우의 원인은 무엇입니까?

유성우는 태양 주위를 공전하는 지구가 혜성 붕괴로 인한 잔해를 통과할 때 발생합니다. 태양 주위의 지구의 궤도는 거의 원형이지만 대부분의 혜성은 고도로 긴 타원 궤도를 따라 이동합니다. 결과적으로 일부 혜성은 지구의 경로와 교차하거나 부분적으로 겹치는 궤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혜성의 핵은 얼음 물질과 느슨하게 뭉쳐진 "흙"의 조합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혜성이 태양 가까이지나 가면서 가열되면 다소 천천히 분해되어 보이는 꼬리를 생성합니다. 대부분이 모래 크기의 입자로 구성된 암석 파편은 모혜성의 궤도에 가까운 태양 주위의 긴 궤도를 계속 돌고 있습니다. 지구가 연례 여행에서이 궤도를 교차 할 때, 지구 대기로 진입 할 때 타오르는이 파편에 부딪혀 눈에 보이는 유성 소나기를 생성합니다.

특정 혜성 궤도와 관련된 유성우가 매년 거의 같은 시기에 발생합니다. 충돌이 발생하는 지구 궤도의 지점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혜성의 경로의 일부는 다른 것보다 잔해가 더 많기 때문에 유성우의 강도는 해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유성우는 부모 혜성이 지나간 직후 지구가 혜성의 경로를 지나갈 때 가장 강해질 것입니다.


핼리 혜성 & # 8217s 2 개의 유성우

두 유성우의 자랑스러운 부모인 Halley’ 혜성은 약 76년마다 태양계 내부로 진입합니다. 그러한 시기에 태양의 열은 혜성이 산 크기의 얼음, 먼지, 가스 덩어리를 덮고 있는 얼음을 느슨하게 만듭니다. 태양 근처를 지나갈 때마다 부서지기 쉬운 혜성은 잔해의 흔적을 궤도 흐름으로 흘립니다. 1986 년 마지막 비행 중에 질량의 약 1,000 분의 1을 잃었습니다. Halley와 같은 혜성이 너무 부서지기 때문에 Eta Aquariid 유성우와 같은 연간 유성우가 지금 계속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Halley 혜성, 그것이 생성하는 유성우, 천문학 자들이 우리 하늘을 가로 지르는 유성의 속도를 계산하는 방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 보려면 계속 읽으십시오.

Wikimedia Commons를 통해 1910 년 5 월 29 일에 Halley 혜성. Kuiper Airborne Observatory는 혜성이 은하수 앞을 지나갈 때 1986년 4월에 Halley 혜성의 이 이미지를 획득했습니다. NASA를 통한 이미지.

핼리 혜성의 2 개의 유성우. 혜성 핼리(Halley)가 셀 수 없이 많은 천 년 동안 태양 주위를 셀 수 없이 많이 돌았기 때문에 혜성 파편이 그 궤도를 흩어지게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혜성이 유성우를 생성하기 위해 지구 나 태양 근처에있을 필요가 없습니다. 대신, 지구 궤도에서 핼리 혜성의 궤도와 교차 할 때마다 혜성 조각과 조각이 모래알이나 자갈 입자보다 크지 않은 경우가 많으며 지구 상층 대기권에 박살내어 하늘을 가로 질러 불 같은 줄무늬로 증발합니다. : 유성.

우리는 혜성 Halley’ 궤도를 한 번이 아니라 매년 두 번 교차합니다. 5 월 초, 우리는이 혜성의 일부를 매년 Eta Aquariid 유성우로 볼 수 있습니다.

약 6 개월 후인 10 월에 지구 궤도에있는 지구는 다시 핼리 혜성의 궤도 경로와 교차합니다. 이번에는 Halley의 혜성에서 분리 된이 조각들이 연례 오리오 니드 유성우로 지구 대기에서 타 오릅니다.

그건 그렇고,이 작은 조각은 유성체 우주 공간에있을 때 유성 지구 대기에서 증발할 때.

연례 소나기의 유성은 혜성의 얼음 잔해로 만들어지며 땅에 떨어지지 않습니다. 그들은 지구 대기에서 높게 증발합니다. 더 암석이나 금속성 운석이 때로는 손상되지 않은 채 땅에 떨어지기도 합니다. 운석.

Eta Aquariid 유성은 물병 자리의 Water Jar라고 불리는 유명한 별표 '또는 눈에 띄는 별 모양'근처에서 방출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샤워는 2020년 5월 4일, 5일, 6일 아침에 시작됩니다.

혜성은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종종 천문학 자들은 태양계 물체의 거리를 천문 단위 (AU)는 태양-지구 거리입니다. 핼리 혜성은 태양에서 가장 가까운 점(근일점)에서 태양으로부터 0.587AU, 가장 먼 점(원일점)에서 35.3AU 떨어져 있습니다.

즉, Halley의 혜성은 가장 가까운 곳에서보다 태양에서 가장 먼 곳에서 약 60 배 더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

1986 년 근일점에서 마지막이었고 2061 년에 다시 근일점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At present, comet Halley lies outside the orbit of Neptune, and not far from its aphelion point. See the image at the top of this post – for May 2020 – via Fourmilab.

Even so, meteoroids swim throughout comet Halley’s orbital stream, so each time Earth crosses the orbit of Halley’s comet, in May and October, these meteoroids turn into incandescent meteors once they plunge into the Earth’s upper atmosphere.

Sideways view shows that the orbit of Halley’s comet is highly inclined to the plane of the ecliptic. Green color depicts the part of orbit to the south of the ecliptic (Earth-sun orbital plane) while the blue highlights the part of the orbit to the north of the ecliptic.

Of course, comet Halley isn’t the only comet that produces a major meteor shower …

Parent bodies of other major meteor showers

Meteor Shower Parent Body Semi-major axis Orbital Period Perihelion Aphelion
Quadrantids 2003 EH1 (asteroid) 3.12 AU 5.52 years 1.19 AU 5.06 AU
Lyrids Comet Thatcher 55.68 AU 415 years 0.92 AU 110 AU
Eta Aquariids Comet 1/P Halley 17.8 AU 75.3 years 0.59 AU 35.3 AU
Delta Aquariids Comet 96P/Machholz 3.03 AU 5.28 years 0.12 AU 5.94 AU
Perseids Comet 109P/Swift-Tuttle 26.09 AU 133 years 0.96 AU 51.23 AU
Draconids Comet 21P/Giacobini–Zinner 3.52 AU 6.62 years 1.04 AU 6.01 AU
Orionids Comet 1/P Halley 17.8 AU 75.3 years 0.59 AU 35.3 AU
Taurids Comet 2P/Encke 2.22 AU 3.30 years 0.33 AU 4.11 AU
Leonids Comet 55P/Tempel-Tuttle 10.33 AU 33.22 years 0.98 AU 19.69 AU
Geminids 3200 Phaethon (asteroid) 1.27 AU 1.43 years 0.14 AU 2.40 AU

How fast do meteors from comet Halley travel? If we can figure how fast comet Halley travels at the Earth’s distance from the sun, we should also be able to figure out how fast these meteors fly in our sky.

Some of you may know that a solar system body, such as a planet or comet, goes faster in its orbit as it nears the sun and more slowly in its orbit as it gets farther away. Halley’s comet swings inside the orbit of Venus at 근일점 – the comet’s nearest point to the sun. 에서 아펠 리온 – its most distant point – Halley’s comet goes all the way beyond the orbit of Neptune, the solar system’s outermost (known) planet.

In this diagram, we’re looking down upon the north side of the solar system plane. The planets revolve around the sun counterclockwise, and Halley’s comet revolves around the sun clockwise.

When the meteoroids from the orbital stream of Halley’s comet streak across the sky as Eta Aquariid or Orionid meteors, we know these meteoroids/meteors have to be one astronomical unit (Earth’s distance) from the sun. It might be tempting to assume that these meteoroids at one astronomical unit from the sun travel through space at the same speed Earth does: 67,000 miles per hour (108,000 km/h).

However, the velocity of these meteoroids through space does not equal that of Earth at the Earth’s distance from the sun. For that to happen, Earth and Halley’s comet would have to orbit the sun in the same period of time. But the orbital periods of Earth and comet Halley are vastly different. Earth takes one year to orbit the sun whereas Halley’s comet takes about 76 years.

However, thanks to the great genius Isaac Newton, we can compute the velocity of these meteoroids/meteors at the Earth’s distance from the sun by using Newton’s Vis-viva equation, his poetic rendition of instantaneous motion.

The answer, giving the velocity of these meteoroids through space at the Earth’s distance from the sun, is virtually at our fingertips. All we need to know is comet Halley’s semi-major axis (mean distance from the sun) in astronomical units. Here you have it:

Comet Halley’s semi-major axis = 17.8 astronomical units.

Once we know a comet’s semi-major axis in astronomical units, we can compute its velocity at any distance from the sun with the easy-to-use Vis-viva equation. The sun resides at one of the two foci of the comet’s elliptical orbit.

In the easy-to-use Vis-viva equation below, r = distance from sun in astronomical units, and a = semi-major axis of comet Halley’s orbit in astronomical units. In other words, r = 1 AU and a = 17.8 AU.

Vis-viva equation (r = distance from sun = 1 AU and a = semi-major axis = 17.8 AU):

Velocity = 67,000 x the square root of (2/r – 1/a)
Velocity = 67,000 x the square root of (2/1 – 1/17.8)
Velocity = 67,000 x the square root of (2 – 0.056)
Velocity = 67,000 x the square root of 1.944
Velocity = 67,000 x 1.39
Velocity = 93,130 miles per hour or 25.87 miles per second

The above answer gives the velocity of these meteoroids through space at the Earth’s distance from the sun. However, if these meteoroids were to hit Earth’s atmosphere head-on, that would push the velocity up to an incredible 160,130 miles per hour (257,704 km/h) because 93,130 + 67,000 = 160,130. NASA gives the velocity for the Eta Aquariid meteors and Orionid meteors at 148,000 miles per hour (238,000 km/h), which suggests the collision of these meteoroids/meteors with Earth is not all that far from head-on.

We can also use the Vis-viva equation to find out the velocity of Halley’s comet (or its meteoroids) at the perihelion distance of 0.59 AU and aphelion distance of 35.3 AU.

Perihelion velocity = 122,331 miles per hour (200,000 km/h)

Aphelion velocity = 1,464 miles per hour (2,400 km/h)

Comets develop gas and dust tails as they approach the sun. Depending on the comet, the comet can orbit the sun counter-clockwise (as above) or clockwise (as Comet Halley does). Read more: Why do comets develop tails?

Bottom line: The famous comet Halley spawns the Eta Aquariids – going on now – and the Orionids in October. Plus where the comet is now, parent bodies of other meteor showers … and Isaac Newton’s Vis-viva equation, his poetic rendition of instantaneous motion.


How do orbital mechanics and our meteor showers work?

Searching online I was seeing how meteor showers form and if there are any maps with orbit paths and why we have these showers seemingly at the same time each year.

Comets that enter the inner solar system tend to disintegrate while doing so because they are made up substantially of ices (water, CO2, ammonia, etc.) which evaporate as they get closer to the Sun. This evaporation leaves gaps in between other material (dust, pebbles, rocks, etc.) but it also creates forces which push that material away from the comet. This creates a tail of debris which lends comets their distinctive appearance from Earth. This debris trail is mostly in the same orbit as the original comet, but not exactly.

The way orbits work is that for the most part any small amount of movement won't change the overall orbital characteristics much. You might change the orbital eccentricity a little, or the semi-major axis a little, but overall the path the material takes around the Sun is going to be very similar, it takes a lot of delta-V to change that. However, any change to the orbital period will compound for each orbit. Let's say you have a comet with a 1 year orbital period, and a little bit of debris from that comet has a 360 day orbital period. That means every single year the debris will end up 5 more days "ahead" of the comet itself. After 36 years the debris will be on the opposite side of the solar system from the comet.

What this means is that the debris from a comet will spread out sideways from the comet's orbit only a little, but it will spread out across the entire orbit a lot. If the orbit crosses near Earth's orbit then there will be a time every year where Earth plows through the debris cloud, creating an opportunity for a meteor shower.

For example, comet Swift-Tuttle orbits the Sun with a period of 133.28 years, and has done so since at least 69 BC (which is at least 15 orbits), if not much longer. During the time it's been passing through the inner solar system it's been shedding debris and that debris cloud has been stretching out along the orbital track over the centuries, as each little bit with a slightly different orbital period falls behind or pushes ahead. The Earth passes through the orbital path every year around August 12th, and some of the debris enters the atmosphere, creating meteors, this is the Perseid meteor shower. Other debris clouds for other comets also intersect Earth's orbit, which creates other periodic meteor showers.


Perseid meteor shower to light up Britain’s skies with shooting stars this week

One of the best meteor showers of the year will unleash up to 100 shooting stars an hour as it reaches its peak this week, astronomers have said.

All through this week, the Perseid meteor shower will blaze across the sky as our planet flies through a cloud of dust from a comet.

The shower will peak between 11 and 13 August, according to Royal Museums Greenwich.

You won’t need binoculars or a telescope to watch, astronomy experts say (weather permitting).

The meteors occur yearly between 17 July and 24 August, but reach their peak this week.

The event, one of the high points in the celestial calendar, occurs as the Earth ploughs through dusty debris left by Comet Swift-Tuttle.

The meteors, mostly no bigger than a grain of sand, burn up as they hit the atmosphere at 36 miles per second to produce a shooting stream of light in the sky.

Peak temperatures can reach anywhere from 1,648C to 5,537C as they speed across the sky.

The meteors are called Perseids because they seem to dart out of the constellation Perseus.

To make the best of the Perseids, observers should avoid built-up areas and try to find an unobstructed view to the east, experts suggest.

Royal Museums Greenwich suggests wannabe viewers should try to minimise the amount of light affecting their view.

An astronomer at the Greenwich Royal Observatory advises: “Reduce the amount of light pollution in your field of view. This could mean heading out to the countryside, a nearby park or even do something as simple as turning your back to street lamps if you are not able to go anywhere.

“Give your eyes at least 15 minutes to adjust to the dark so that you can catch more of the fainter meteors – this does mean that you should not look at your phone!

“Meteors can appear in any part of the sky so the more sky you can see the better. Find an area with a clear view of the horizon and away from trees and buildings.”

Such shooting stars are formed when pieces break off comets in the heat of the sun.

If the debris ends up in Earth’s atmosphere, it can slam into our atmosphere, creating shooting stars visible from the ground.


All you need to know: 2020’s Leonid meteor shower

Artist’s illustration of the Leonid meteor shower in 1833, one of the most spectacular in history. Image via NJ.com/ Edmund Weiss.

November’s wonderful Leonid meteor shower is active from about November 6 to 30 each year. The peak is expected in 2020 on the morning of November 17. The shower happens as our world crosses the orbital path of Comet 55P/Tempel-Tuttle. Like many comets, Tempel-Tuttle litters its orbit with bits of debris. It’s when this cometary debris enters Earth’s atmosphere and vaporizes that we see the Leonid meteor shower. In 2020, the moon – in a waxing crescent phase – will set in early evening, to provide moon-free skies after midnight when the most meteors typically fall. In a dark sky, with no moon, you can see up to 10 to 15 meteors per hour at the peak.

Although this shower is known for its periodic storms, no Leonid storm is expected this year. Keep reading to learn more.

This isn’t a Leonid meteor. It’s an Orionid. But – as this photo shows – you can sometimes catch a meteor in moonlight, assuming the meteor is bright enough. Photo taken in late October 2016 by Eliot Herman in Tucson, Arizona. Thanks, Eliot! View larger to see the colors better. | Another photo from Eliot Herman in Tucson, Arizona. This is a double Leonid meteor, captured 2 days before the peak of the shower in 2018. Eliot commented, “The Leonids are the greenest meteors I see.” And he has seen a lot of meteors!

How many Leonid meteors will you see in 2020? The answer always depends on when you watch, where you watch, and on the clarity and darkness of your night sky.

In 2020, we are lucky to have the waxing crescent moon set by early evening, to provide dark skies for this year’s Leonid meteor shower. So you might see as many as 10 to 15 meteors per hour during the dark hours before dawn.

Look for the young moon at nightfall, and for meteors at late night. Read more.

Visit Sunrise Sunset Calendars and check the astronomical twilightmoonrise and moonset boxes to learn these key elements.

Leonid meteors, viewed from space in 1997. Image via NASA.

Where should you watch the meteor shower? We hear lots of reports from people who see meteors from yards, decks, streets and especially highways in and around cities. But the best place to watch a meteor shower is always in the country. Just go far enough from town that glittering stars, the same stars drowned by city lights, begin to pop into view.

City, state and national parks are often great places to watch meteor showers. Try Googling the name of your state or city with the words city park, state park 또는 national park. Then, be sure to go to the park early in the day and find a wide open area with a good view of the sky in all directions.

When night falls, you’ll probably be impatient to see meteors. But remember that the shower is best after midnight. Catch a nap in early evening if you can. After midnight, lie back comfortably and watch as best you can in all parts of the sky.

Sometimes friends like to watch together, facing different directions. When somebody sees one, they can call out meteor! Then everyone can quickly turn to get a glimpse.

Regulus, the brightest star in the constellation Leo the Lion, dots a backwards question mark of stars known as the Sickle. If you trace all the Leonid meteors backward, they appear to radiate from this area of the sky.

Which direction should I look to see the Leonids? Meteors in annual showers are named for the point in the starry sky from which they appear to radiate. This shower is named for the constellation Leo the Lion, because these meteors radiate outward from the vicinity of stars representing the Lion’s Mane.

If you trace the paths of Leonid meteors backward on the sky’s dome, they do seem to stream from near the star Algieba in the constellation Leo. The point in the sky from which they appear to radiate is called the radiant point. This radiant point is an optical illusion. It’s like standing on railroad tracks and peering off into the distance to see the tracks converge. The illusion of the radiant point is caused by the fact that the meteors – much like the railroad tracks – are moving on parallel paths.

In recent years, people have gotten the mistaken idea that you must know the whereabouts of a meteor shower’s radiant point in order to watch the meteor shower. You don’t need to. The meteors often don’t become visible until they are 30 degrees or so from their radiant point. They are streaking out from the radiant in all directions.

Thus the Leonid meteors – like meteors in all annual showers – will appear in all parts of the sky.

Old woodcuts depicting 1833 Leonid meteor storm – “the night the stars fell.”

Will the Leonids produce a meteor storm in 2020? No Leonid meteor storm is expected in 2020. Most astronomers say you need more than 1,000 meteors an hour to consider a shower as a storm. That’s a far cry from the 10 to 15 meteors per hour predicted for the Leonids in most years (including this year).

Of course, seeing even one bright meteor can make your night.

The Leonid shower is known for producing meteor storms, though. The parent comet – Tempel-Tuttle – completes a single orbit around the sun about once every 33 years. It releases fresh material every time it enters the inner solar system and approaches the sun. Since the 19th century, skywatchers have watched for Leonid meteor storms about every 33 years, beginning with the meteor storm of 1833, said to produce more than 100,000 meteors an hour.

The next great Leonid storms were seen about 33 years later, in 1866 and 1867.

Then a meteor storm was predicted for 1899, but did not materialize.

It wasn’t until 1966 that the next spectacular Leonid storm was seen, this time over the Americas. In 1966, observers in the southwest United States reported seeing 40 to 50 meteors per 둘째 (that’s 2,400 to 3,000 meteors per minute!) during a span of 15 minutes on the morning of November 17, 1966.

In 2001, another great Leonid meteor storm occurred. Spaceweather.com reported:

The display began on Sunday morning, November 18, when Earth glided into a dust cloud shed by Comet Tempel-Tuttle in 1766. Thousands of meteors per hour rained over North America and Hawaii. Then, on Monday morning November 19 (local time in Asia), it happened again: Earth entered a second cometary debris cloud from Tempel-Tuttle. Thousands more Leonids then fell over east Asian countries and Australia.

James Younger sent in this photo during the 2015 peak of the Leonid meteor shower. It’s a meteor over the San Juan Islands in the Pacific Northwest, between the U.S. mainland and Vancouver Island, British Columbia.

Bottom line: If you want to watch the 2020 Leonid meteor shower, just know that the hours between midnight and dawn are best for meteor-watching. Fortunately, this year, the waxing crescent moon will set at early evening, providing dark skies for this year’s production!


비디오보기: რა მოხდება თუ მეტეორის სიჩქარე სინათლის სიჩქარეს გაუტოლდება? (구월 2022).


코멘트:

  1. Spyridon

    나는이 웅장한 생각이 그건 그렇고

  2. Ponce

    하 !!!! 시원한 !!!!



메시지 쓰기